[연맹종별배드민턴] 여고 단식과 복식 김민선과 김민지 쌍둥이 자매가 싹쓸이
[연맹종별배드민턴] 여고 단식과 복식 김민선과 김민지 쌍둥이 자매가 싹쓸이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2.06.1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높을고창배 전국연맹종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고등부 단식과 복식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김민선(치악고 오른쪽)과 김민지(치악고), 배드민턴뉴스 DB

김민선(치악고)과 김민지(치악고) 쌍둥이 자매가 연맹종별선수권대회 여자고등부 단식과 복식을 싹쓸이했다.

지난 5월에 열린 전국종별배드민턴대회 여자고등부 단식과 복식 모두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2개 대회 연속 싹쓸이로 눈길을 끌었다.

먼저 김민선-김민지 조는 15일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군립체육관에서 열린 2022 높을고창배 전국연맹종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고등부 복식 결승에서 김애린-이서진(충주여고) 조를 2-0으로 꺾었다.

1세트 초반은 팽팽하다 김민선-김민지 조가 네트 앞에서 자르고, 빈 곳을 찌르며 2점을 연거푸 따내 11:8로 전반을 마쳤다. 하지만, 후반 시작과 함께 따라잡혀 다시 1, 2점 차의 박빙의 승부를 이어갔다. 

후반으로 갈수록 격차는 더 벌어져 20:16까지 달아난 김민선-김민지 조가 이대로 마무리 하나 싶었는데 국가대표 이서진의 공격에 따라잡혀 듀스를 허용하고 말았다. 하지만 김민선-김민지 조가 이서진의 범실과 스매시 공격으로 2점을 엮어 22:20으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는 초반부터 김민선-김민지가 과감한 공격으로 상대를 흔들어 앞서기 시작했다. 11:5로 전반을 마친 김민선-김민지 조가 전후좌우 구석구석으로 상대를 흔들어 21:11로 이겼다.

여자고등부 단식에서는 김민선이 국가대표인 이서진을 2-1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민선은 복식에 이어 단식까지 거머쥐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1세트 초반에 김민선이 근소하게 앞섰지만, 4점을 연달아 내주며 8:10으로 역전당했다. 김민선이 12:13에서 이서진의 다양한 공격에 흔들려 4점을 연거푸 내주면서 격차가 벌어져 결국 16:21로 패하고 말았다.

2세트는 초반에 김민선이 근소하게 뒤지며 추격하는 상황이었다. 7:11로 전반을 마친 김민선이 후반 시작과 함께 3점을 연달아 따내며 바짝 추격했는데 이때부터 대역전극이 시작됐다.

이서진의 범실과 김민선의 공격이 무려 10점을 합작하면서 김민선이 21:12로 2세트를 따냈다.

3세트는 김민선이 근소하게 앞서며 11:9로 전반을 마쳤다. 하지만 12점에서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팽팽한 접전은 이어졌고, 17점 동점에서 이서진이 연거푸 범실을 하는 바람에 자멸했다. 김민선이 스매시에 이은 대각 푸시로 마무리하면서 21:17로 승리를 거뒀다.

▲ 여자복식 입상자

1위 김민선-김민지(치악고)
2위 김애린-이서진(충주여고)
3위 하지윤-양윤정(제주여고)
3위 고희주-이주영(전주성심여고)

▲ 여자단식 입상자

1위 김민선(치악고)
2위 이서진(충주여고)
3위 김민지(치악고)
3위 최경진(창덕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