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체육대회배드민턴] 여중 경기선발과 광주체중 우승 가린다
[소년체육대회배드민턴] 여중 경기선발과 광주체중 우승 가린다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2.05.3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배드민턴 경기 여자중학부 결승에 오른 광주체육중학교의 김나연-이나라 경기 모습

경기선발과 광주광역시 광주체육중학교가 소년체육대회 여자중학부 결승에서 우승을 가린다.

경기선발과 광주체중은 30일 경상북도 구미시 박정희체육관에서 진행된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배드민턴 경기 여자중학부 준결에서 각각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먼저 경기선발이 준결에서 전북선발에 3-2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단식과 복식을 서로 나눠 갖는 시이소 게임 끝에 경기선발이 승리를 따냈다.

1경기 단식에서 조은채(경기선발)가 천혜인(전북선발)에 0-2로 패했다. 조은채가 1세트를 16:21로 내주고, 2세트도 19:21로 패했다.

2경기 단식에서 김태연(경기선발)이 최예다(전북선발)를 2-0으로 꺾어 1-1 상황을 만들었다. 김태연이 1세트를 듀스 끝에 22:20으로 따내고, 2세트도 접전 끝에 21:19로 이겼다.

3경기 복식에서 오윤솔-김태연(경기선발) 조가 천혜인-이가현(전북선발) 조에 0-2로 패해 경기선발이 위기에 몰렸다. 오윤솔-김태연 조가 1세트를 19:21로 내주더니, 2세트는 9:21로 패했다.

4경기 복식에서 권새린-손서휘(경기선발) 조가 한승연-강바다(전북선발) 조를 2-0으로 꺾으면서 2-2 상황을 만들었다. 권새린-손서휘 조가 1세트를 21:17로 따내고, 2세트도 21:14로 이겼다.

5경기 단식에서 오윤솔(경기선발)이 이가현(전북선발)을 2-0으로 이기며 경기선발이 극적인 3-2 역전승을 거뒀다. 오윤솔이 1세트를 21:11로 따내고, 2세트도 21:13으로 이겼다.

광주체중 역시 준결에서 경남선발을 3-2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광주체중의 김나연이 단식과 복식에서 승리를 따내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1경기 단식에서 김나연(광주체중)이 김보혜(경남선발)를 2-1로 꺾었다 김나연이 1세트를 21:17로 따내고, 2세트는 19:21로 내줬지만, 3세트를 접전 끝에 24:22로 이긴 게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2경기 단식에서 이나라(광주체중)가 목지원(경남선발)에 0-2로 패해 1-1 상황이 됐다. 이나라가 1세트를 20:22로 내주고, 2세트도 10:21로 패했다.

3경기 복식에서 김나연-이나라(광주체중) 조가 박안다미로-이송현(경남선발) 조를 2-0으로 꺾어 광주체중이 다시 앞섰다. 김나연-이나라 조가 1세트를 21:8로 따내고, 2세트도 21:10으로 이겼다.

4경기 복식에서 곽민아-권혜원(광주체중) 조가 목지원-김보혜(경남선발) 조에 0-2로 패하면서 2-2 상황이 됐다. 곽민아-권혜원 조가 1세트를 18:21로 내주고, 2세트도 12:21로 패했다.

5경기 단식에서 곽민아(광주체중)가 박안다미로(경남선발)를 2-0으로 꺾어 광주체중이 극적인 3-2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입성했다. 곽민아가 1세트를 21:10으로 따내고, 2세트도 21:8로 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