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남녀단체배드민턴] 우버컵 덴마크 꺾고 4강 올라 일본에 복수 벼른다
[세계남녀단체배드민턴] 우버컵 덴마크 꺾고 4강 올라 일본에 복수 벼른다
  • 김용필 기자
  • 승인 2022.05.12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1경기 단식에서 승리를 거둔 안세영(삼성생명)이 기뻐하고 있다, BADMINTONPHOTO

여자배드민턴팀이 우버컵 4강에 올라 일본에 복수를 노린다.

여자배드민턴팀은 12일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버컵) 8강에서 유럽의 강호 덴마크를 3-0으로 꺾었다.

이로써 4강에 오른 우리나라는 8강에서 대만을 3-0으로 꺾고 올라온 일본과 준결에서 맞붙는다. 지난해 열린 2020 우버컵에서는 복식이 몰락하며 준결에서 일본에 1-3으로 패한 바 있다. 하지만 안세영을 필두로 일본에 두 번의 패배는 없다는 각오로 설욕을 벼르고 있다.

이제는 패하면 바로 탈락이기에 양 팀의 에이스가 모두 출격했고, 초반보다 후반에 몸이 풀린 우리 선수들이 역전승을 거두고 3-0 완승을 했다.

지난해 열린 2020 우버컵 8강에서 우리나라가 덴마크를 3-0으로 꺾고 4강에 올랐는데, 이번에도 똑같은 대진으로 우리나라가 승리를 거뒀다.

1경기 단식에서 랭킹 4위 안세영(삼성생명) 랭킹 14위 미아 블리치팰트(덴마크)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안세영이 1세트는 앞서다 16:13에서 범실이 나와 4점을 연달아 내주면서 16:17로 역전당하더니 18:21로 내줬다. 2세트는 안세영이 초반부터 앞서 21:15로 따냈고, 3세트에 팽팽한 접전을 벌였지만, 16:17에서 4점을 연달아 따내 21:17로 마무리했다.

사진 2경기 복식에서 승리를 거둔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이 기뻐서 환호하고 있다, BADMINTONPHOTO

2경기 복식에서 랭킹 2위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조도 랭킹 16위 마이켄 푸어가드-사라 티게센(덴마크) 조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1세트는 이소희-신승찬 조가 내내 쫓아가는 상황으로 팽팽한 접전을 벌이다 21:23으로 내주고 말았다. 2세트는 이소희-신승찬 조가 초반부터 2, 3점 차로 앞서며 주도권을 잡더니 21:16으로 따냈고, 3세트도 막판에 연속 실점으로 1점 차까지 쫓겼지만, 21:19로 마무리했다.

3경기 단식에서 랭킹 19위 김가은(삼성생명)도 랭킹 22위 리네 크리스토퍼슨(덴마크)에 2-1로 역전승을 거두고 3-0 마침표를 찍었다. 1세트는 김가은이 7점을 연달아 내주며 10:21로 내줬고, 2세트는 9점을 연거푸 따내 21:9로 이겼다. 3세트는 8:9에서 김가은이 6점을 연달아 따내며 치고 나갔다. 김가은이 안정된 컨트롤을 보인 반면 리네 크리스토퍼슨은 범실이 많아 전세가 기울기 시작해 21:16으로 마무리했다.

한편, 중국은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꺾고 4강에 올랐고, 태국 역시 인도를 3-0으로 물리치고 준결에 진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