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솔규 국군체육부대 입대 후 첫 우승을 시작으로 전관왕 꿈꾼다
최솔규 국군체육부대 입대 후 첫 우승을 시작으로 전관왕 꿈꾼다
  • 류환 기자
  • 승인 2022.04.2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최솔규(국군체육부대)

군에 입대한 최솔규(국군체육부대)가 2022년 전관왕을 꿈꾼다.

최솔규는 28일 경상남도 밀양시 밀양배드민턴경기장에서 열린 2022 연맹회장기 전국실업배드민턴선수권대회 남자단체전 우승을 차지한 후 가진 인터뷰에서 전관왕을 노린다고 밝혔다.

국군체육부대는 결승에서 밀양시청을 3-1로 꺾고 연맹회장기 첫 정상에 올랐다. 입대하자마자 팀의 주축이 된 최솔규는 "입대 후 단체전 첫 우승이라 기쁘다"고 소감을 말한 뒤 "모든 대회 우승을 노려볼만한 전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앞으로의 목표를 밝혔다.

최솔규는 이번 대회에 서승재(국군체육부대)가 빠진 상황에서도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에 나중에 합류하면 더 좋은 시너지가 날 것으로 본다며 전관왕 우승을 꿈꾸는 이유를 설명했다.

최솔규가 밝힌 전관왕 우승의 꿈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 현재 국군체육부대에 최솔규, 서승재를 비롯해 김영혁, 나성승, 김주완, 조건엽 등 6명의 국가대표가 포진해 있기 때문이다.

국군체육부대는 이번 대회 8강에서 삼성생명을 만나 단식에서 고전했지만, 복식을 싹쓸이하며 3-2로 승리를 거뒀다. 당진시청과의 4강에서도 복식을 모두 승리하며 3-1로 이겼다.

서승재가 빠졌음에도 복식에서 단 한 경기도 내주지 않은 반면 단식은 상대의 에이스에는 밀렸다. 우승훈, 조건엽, 손성현 등의 활약에 최솔규의 전관왕 우승의 꿈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소속 팀에서 훈련할 때나 국군체육부대에 입대 후에나 항상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 때문에 특별히 다른 점이 없다는 최솔규는 오히려 다른 생각 안 하고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다는 걸 장점으로 꼽았다.

몸 관리나 웨이트 트레이닝 부분에서 잘되다 보니 경기 뛰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는 최솔규는 "선임이나 동기들이 힘을 합쳐 우승해 기쁘다. 코로나로 힘든 상황도 있었지만, 이후에 훈련을 많이 해 우승할 수 있었다"라며 우승 소감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