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리그배드민턴] 여일반 삼성생명이 KGC인삼공사 따돌리고 결선 진출
[코리아리그배드민턴] 여일반 삼성생명이 KGC인삼공사 따돌리고 결선 진출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2.01.2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DB그룹 배드민턴 코리아리그 여자일반부 단체전에서 승리를 거둔 김가은(삼성생명)

우승 후보인 삼성생명이 KGC인삼공사를 물리치고 코리아리그 결선에 진출했다.

삼성생명은 27일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22 DB그룹 배드민턴 코리아리그 여자일반부 단체전 B조 3차리그에서 승리를 거뒀다.

삼성생명이 3-1 승리를 거둬 2승을 따내며 B조 1위로 나섰고, 남은 경기의 결과에 상관없이 결선 진출을 확정했다. KGC인삼공사는 1승 1패를 기록하며 조 2위를 기록중이다.

KGC인삼공사는 복식에서는 에이스끼리의 맞대결을 피하면서 괜찮았지만, 삼성생명의 단식이 워낙 강해 피할 길이 없었다.

1경기 복식에서 김혜정-이유림(삼성생명) 조가 박세은-윤예림(KGC인삼공사) 조를 2-1로 꺾었다. 김혜정-이유림 조가 1세트를 21:10으로 따내고, 2세트는 13:21로 내줬지만, 3세트를 21:8로 마무리했다.

2경기 단식에서는 김가은(삼성생명)이 김가람(KGC인삼공사)을 2-0으로 이겼다. 김가은이 1세트를 21:7로 따내고, 2세트는 21:18로 이겼다.

3경기 복식에서 이연우-김유정(삼성생명) 조가 목혜민-박혜은(KGC인삼공사) 조에 0-2로 패했다. 이연우-김유정 조가 1세트를 18:21로 내주더니, 2세트도 16:21로 패했다.

4경기 단식에서 세계랭킹 4위인 안세영(삼성생명)이 최혜진(KGC인삼공사)을 2-0으로 꺾으면서 삼성생명이 3-1 승리를 거뒀다. 안세영이 1세트를 21:13으로 따냈고, 2세트도 21:4로 마무리했다.

삼성생명은 2월 5일 전북은행과 예선 3차전을 갖고, KGC인삼공사는 2월 9일 화성시청과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