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리그배드민턴] 여일반 영동군청이 포천시청에 3-2로 승리
[코리아리그배드민턴] 여일반 영동군청이 포천시청에 3-2로 승리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2.01.2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DB그룹 배드민턴 코리아리그 여자일반부 영동군청 김예지의 경기 모습

영동군청이 포천시청을 3-2로 따돌리고 코리아리그 첫승을 거뒀다.

영동군청은 20일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22 DB그룹 배드민턴 코리아리그 여자일반부 단체전 A그룹 2차리그에서 포천시청을 꺾었다.

포천시청은 복식인 이정현을 단식에 투입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에 따라잡는 저력을 보여주며 팽팽한 접전끝에 아쉽게 패했다.

1경기 단식에서 김예지(영동군청)가 이정현(포천시청)을 2-0으로 이겼다. 단식 전문인 김예지가 1세트를 21:7로 따내고, 2세트도 21:10으로 가볍게 마무리했다.

2경기 단식에서도 윤태경-이승희(영동군청) 조가 이선민-이예나(포천시청) 조를 2-1로 꺾으면서 영동군청이 쉽게 승리를 따내는 듯 보였다. 윤태경-이승희 조가 1세트 초반에는 팽팽한 접전을 벌였지만, 후반들어 이선민-이예나 조가 치고 나가며 어려운 경기를 펼친 끝에 19:21로 패했다. 2세트는 윤태경-이승희 조의 경기력이 살아나면서 21:16으로 따내고, 3세트도 21:9로 마무리했다.

3경기 단식에서는 배경은(영동군청)이 정희수(포천시청)에 0-2로 패하며 추격을 허용했다. 배경은이 1세트를 15:21로 내줬고, 2세트도 17:21로 패했다.

4경기 복식에서 황현정-김다솜(영동군청) 조가 고혜련-이정현(포천시청) 조에 0-2로 패하는 바람에 2-2 상황이 되고 말았다. 황현정-김다솜 조가 1세트를 10:21로 내줬고, 2세트도 9:21로 쉽게 내주고 말았다.

5경기 단식에서 기보현(영동군청)이 정다정(포천시청)을 2-1로 꺾으면서 영동군청이 3-2로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기보현이 1세트를 21:11로 따내고, 2세트를 18:21로 내줬지만, 3세트를 21:9로 마무리 해 승리를 확정했다.

영동군청은 28일 화순군청과 2차전을 갖고, 포천시청은 22일 시흥시청과 2차전에서 맞붙는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