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리그배드민턴] 여일반 KGC인삼공사가 전북은행에 극적인 3-2 승리 거둬
[코리아리그배드민턴] 여일반 KGC인삼공사가 전북은행에 극적인 3-2 승리 거둬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2.01.2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DB그룹 배드민턴 코리아리그 여자일반부 KGC인삼공사 최혜진의 경기 모습

KGC인삼공사가 전북은행을 꺾고 코리아리그 첫승을 신고했다.

KGC인삼공사는 20일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22 DB그룹 배드민턴 코리아리그 여자일반부 단체전 B그룹 2차리그에서 전북은행을 3-2로 꺾고 승리를 따냈다.

전북은행은 도쿄 올림픽 여자복식 동메달리스트인 공희용(전북은행)이 발목 부상으로 빠진 게 뼈아팠다. 다 잡았던 경기를 4경기 복식에서 패하면서 공희용의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KGC인삼공사는 올해 입단한 이다희가 1경기 단식에서 승리를 따내면서 마지막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1경기 단식에서 이다희(KGC인삼공사)가 송현주(전북은행)를 2-0으로 꺾었다. 1세트 초반은 송현주의 분위기였다. 송현주가 강한 공격으로 실업 무대 데뷔전을 치르는 이다희를 몰아붙였다.

이다희가 6:11로 뒤진 상황에서 전반을 마치더니, 후반에는 긴장이 풀린 듯 슬금슬금 따라붙기 시작해 11:13까지 추격했다. 이다희가 다양한 공격으로 송현주를 전후좌우로 흔들어 12:15에서 내리 4점을 따내며 16:15로 역전에 성공했다. 18:17로 팽팽한 상황에서 이다희가 드롭으로 결정적인 점수를 따내며 치고 나가더니 결국 21:17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는 초반에 팽팽했지만 갈수록 이다희 페이스였다. 15:7로 격차를 벌린 이다희가 결국 21:13으로 2세트도 가져가며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2경기 복식에서 박세은-윤예림(KGC인삼공사) 조가 공격과 수비가 좋은 성승연-윤민아(전북은행) 조에 0-2로 패하며 1-1 상황이 됐다.

박세은-윤예림 조가 상대의 강한 공격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서 1세트 시작과 함께 5점을 연달아 내줘 5:11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으로 갈수록 격차는 더 벌어졌고 결국 박세은-윤예림 조가 13:21로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박세은-윤예림 조가 공격적으로 나오면서 팽팽한 접전을 벌여 11:10으로 전반을 마쳤다. 17:17까지 팽팽하게 진행됐는데 박세은-윤예림 조의 범실이 늘면서 3점을 연달아 내주는 바람에 17:20까지 몰렸다. 박세은-윤예림 조가 19:20까지 추격했지만, 결국 1점을 내주면서 19:21로 패하고 말았다.

3경기 단식이 승부의 분수령이었다. 두 팀의 단식 에이스끼리 맞붙었기 때문이다. 김가람(KGC인삼공사)이 노련한 이장미(전북은행)에 0-2로 덜미를 잡히면서 KGC인삼공사가 전체 스코어에서 1-2로 역전당했다.

1세트 초반은 팽팽했다. 하지만 갈수록 김가람이 노련한 이장미의 페이스에 말리면서 12:16까지 격차가 벌어졌다. 김가람이 분위기를 바꾸지 못하면서 결국 1세트를 14:21로 내줬다.

2세트도 김가람이 초반부터 2:8까지 뒤지며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김가람이 10:13까지 추격했지만, 곧바로 3점을 연달아 내주면서 다시 격차가 벌어졌고 끝내 13:21로 2세트도 내주고 말았다.

4경기 복식에서 목혜민-박혜은(KGC인삼공사) 조가 박민지-송현주(전북은행) 조를 2-0으로 꺾으면서 2-2 균형을 이뤘다. 공희용이 빠지는 바람에 단식인 송현주가 투입되면서 집중적인 공격을 받았다. 1, 2세트 모두 초반에는 팽팽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격차가 벌어졌다.

1세트는 목혜민-박혜은 조가 7:7 동점에서 4점을 연달아 따내며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고, 이후에는 점수를 주고받으며 끌고 가 21:15로 마무리했다.

2세트도 목혜민-박혜은 조가 6:5에서 2, 3점씩 연달아 따내며 15:8까지 격차를 벌렸다. 18:15까지 추격을 허용하나 싶었는데 흐름을 차단하면서 목혜민-박혜은 조가 21:16으로 2세트도 따내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마지막 5경기 단식에서 파워 플레이를 펼친 최혜진(KGC인삼공사)이 실업 무대 데뷔전을 치른 박정아(전북은행)를 2-0으로 꺾으면서 KGC인삼공사가 극적인 3-2 역전승을 거뒀다.

1세트 초반에는 다소 팽팽했는데 최혜진이 5점을 연달아 따내며 11:5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도 최혜진이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으면서 격차가 더 벌어져 21:13으로 마무리했다.

2세트 초반에는 뒤지던 최혜진이 7점에서 동점을 만들더니 9:7로 역전에 성공했다. 13:11로 앞선 상황에서 최혜진이 4점을 연달아 따내며 17:11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아 결국 21:17로 따내고 팀에 코리아리그 첫 승리를 안겼다.

KGC인삼공사는 27일 우승 후보인 삼성생명과 2차전을 갖고, 전북은행은 2월 4일 화성시청과 맞붙는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