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마스터즈배드민턴] 여단 안세영 랭킹 3위 꺾고 우승 차지해
[인도네시아마스터즈배드민턴] 여단 안세영 랭킹 3위 꺾고 우승 차지해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11.2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1 인도네시아마스터즈 월드투어 750 여자단식 우승을 차지한 안세영(오른쪽)

안세영(삼성생명)이 여자단식 랭킹 3위 아카네 야마구치(일본)를 꺾고 인도네시아마스터즈 우승을 차지했다.

안세영은 21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발리 인터내셔널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인도네시아마스터즈 월드투어 750 여자단식 결승에서 아카네 야마구치를 2-0으로 꺾었다.

여자단식 랭킹 6위 안세영은 아카네 야마구치와 최근 맞붙어 2승 2패를 기록했다. 단체전인 수디르만컵과 우버컵에서는 안세영이 이겼고, 덴마크오픈과 프랑스오픈에서는 패했다.

개인전에서 우승이 절실했던 안세영이 2-0 승리를 거둠으로써 그동안의 패배를 깨끗이 설욕했다.

1세트 초반에 안세영이 다소 공격적으로 나가 아카네 야마구치의 범실을 유도하며 연속 득점에 성공해 10:6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야마구치의 공격이 살아나고 안세영이 범실로 연속 실점하며 10:11로 역전당하고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들어 안세영이 2점을 먼저 따내며 재역전에 성공하고는 먼저 점수를 내고 실점하며 주도권을 내주지 않은 채 공방전을 이어갔다. 17점 동점에서 안세영이 절묘한 헤어핀으로 3점을 따내며 21:17로 마무리했다.

2세트도 완벽한 타이밍이 왔을 때만 전력을 다하는 공격 그리고 세기보다는 정확도를 중시하는 공방전이 이어졌다.

상대의 강한 공격에 안세영이 1, 2점 뒤지는 상황이었지만, 수비가 살아나면서 야마구치의 범실이 늘어 12:8까지 치고 올라갔다.

하지만 야마구치의 공격이 또 살아나며 12점에서 동점을 허용하고 서로 범실과 공격 성공을 주고받으며 공방전이 이어져 19:19 동점까지 달려갔다. 안세영이 대각 반스매시로 1점을 따내고, 야마구치의 헤어핀이 네트에 걸리면서 21:19로 승리한 안세영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위 안세영(한국)
2위 아카네 야마구치(일본)
3위 푸살라 신두(인도)
3위 피타야포른 차이완(태국)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