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A팀 2021 레전드와 함께하는 배드민턴 동호인리그 3차대회 우승
울산A팀 2021 레전드와 함께하는 배드민턴 동호인리그 3차대회 우승
  • 이상원 경남기자
  • 승인 2021.11.07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예인 레전드 배드민턴팀 선수단이 밀양시 유소년 배드민턴팀 선수들을 위한 훈련용품을 정상우 밀양시배드민턴협회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울산A팀이 6일 경상남도 밀양시 밀양배드민턴경기장에서 열린 2021 레전드와 연예인이 함께하는 배드민턴 동호인리그 3차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울산A팀은 결승에서 대구 피닉스를 2-1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1경기 남자복식에서 이준혁-방성민(울산A팀) 조가 윤여욱-장지웅(피닉스) 조를 31:12로 이겼지만, 2경기 남자복식에서 안석일-박래창(울산A팀) 조가 이병민-최도근(피닉스) 조에 26:31로 패해 1-1 상황이 됐다.

3경기 여자복식에서 김수정-최형옥(울산A팀) 조가 이영경-김지혜(피닉스) 조를 21:15로 꺾으면서 울산A팀이 2-1로 승리를 거두고 우승을 차지했다.

울산A팀은 준결에서는 브라보경남A를 2-1로 꺾고 결승에 올랐고, 피닉스는 부산갈매기를 2-1로 따돌리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2개 팀이 출전해 4개 조로 나뉘어 리그전을 벌인 후 각 조 1, 2위 팀이 8강에 올랐다.

예선 1조에서는 울산A팀이 브라보경남B를 2-1, 점프를 3-0으로 이기고 2승으로 1위, 점프가 브라고경남B를 2-1로 꺾고 1승 1패로 2위를 차지해 8강에 올랐다.

예선 2조에서는 브라고경남A가 밀양아리랑을 3-0으로 이겨 1승으로 1위, 밀양아리랑이 2위를 차지해 8강에 올랐다. 레전드팀이 기권하면서 두 팀 밖에 출전하지 않았다.

예선 3조에서는 부산갈매기가 히든카드를 2-1, 힘내라 경북을 2-1로 이기고 2승으로 1위, 히든카드가 힘내라 경북을 2-1로 이겨 1승 1패로 2위를 차지해 8강에 입성했다.

예선 4조에서는 피닉스가 울산B팀을 2-1, 2080을 3-0으로 꺾어 2승으로 1위, 울산B팀이 2080을 3-0으로 이겨 1승 1패로 2위에 오르며 8강에 합류했다.

8강에서는 울산A팀이 울산B팀을 2-0으로 꺾었고, 브라보경남A는 히든카드를 2-1, 부산갈매기를 밀양아리랑을 2-1, 피닉스는 점프를 2-1로 각각 이기고 4강에 올랐다.

이 리그전은 총 5차례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10월 23일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2차는 10월 30일 충남 당진시 당진실내체육관에서 열렸고, 4차는 20일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다.

각 대회 우승자들이 겨루는 파이널 대회는 11월 27일 인천광역시 남동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3차리그를 개최한 이만기 경상남도배드민턴협회장은 "코로나  19로 가장 많은 타격을 받은 게 생활체육 배드민턴이다. 거의 2년 만에 동호인대회가 열렸는데 동호인들이 배드민턴에 다시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위드코로나 시대인만큼 더 다양한 생활체육 배드민턴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3차리그에 출전하기 위해 노력해 준 동호인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경기 중간에 연예인 레전드 배드민턴팀 선수단이 밀양시 유소년 배드민턴팀 선수들을 위한 훈련용품을 정상우 밀양시배드민턴협회장에게 전달했다.

이 대회는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대한배드민턴협회가 주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요넥스가 후원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