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오픈배드민턴] 여복 이소희-신승찬과 김소영-공희용 결승 진출, 금메달 대결 펼친다
[프랑스오픈배드민턴] 여복 이소희-신승찬과 김소영-공희용 결승 진출, 금메달 대결 펼친다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10.31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1 요넥스 프랑스오픈 월드투어 슈퍼 750 여자복식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조가 준결에서 승리하고 기뻐하고 있다.

여자복식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조와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조가 프랑스오픈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 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소희-신승찬 조와 준우승을 한 김소영-공희용 조의 결승 리턴 매치가 성사된 셈이다.

이소희-신승찬 조와 김소영-공희용 조는 30일 프랑스 파리 스타드 피에르 드 쿠베르탱에서 열린 2021 요넥스 프랑스오픈 월드투어 슈퍼 750 대회 여자복식 준결에서 각각 일본 선수들을 꺾고 결승에 올랐다.

먼저 결승에 오른 건 여자복식 랭킹 5위 김소영-공희용 조다. 김소영-공희용 조는 랭킹 9위 나미 마츠야마-치하루 시다(일본) 조를 2-0으로 꺾었다.

1세트는 김소영-공희용 조가 초반에 연속으로 4점을 따내며 8:5로 앞서더니 내내 주도권을 쥐고 게임을 이끌었다.

김소영-공희용 조가 많지는 않지만 2점, 3점 등을 연속으로 따내며 후반으로 갈수록 격차를 벌려 18:11까지 달아났다.

이후에는 연속으로 실점하며 3점 차까지 격차가 좁혀졌지만, 김소영-공희용 조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21:17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내내 뒤지다 후반에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역전승을 일궈냈다. 초반부터 연속 실점으로 근소하게 뒤지던 김소영-공희용 조가 4점을 연거푸 따내며 9:8로 역전했지만, 연속 실점 재역전 당해 끌려가는 형국이었다.

따라붙으면 다시 연속 실점으로 격차가 벌여져 13:17로 뒤지던 김소영-공희용 조가 6점을 연달아 따내며 순식간에 19:17로 전세를 뒤집었다.

19점에서 동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막판 역전에 기세가 오른 김소영-공희용 조가 2점을 연달아 따내며 21:19로 마무리하고 결승 진출을 확정 지었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여복 랭킹 3위 이소희-신승찬 조는 랭킹 222위 유키 후쿠시마-아리사 히가시노(일본) 조를 2-0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1세트는 이소희-신승찬 조가 초반에 4점을 연달아 따내며 주도권을 잡아 내내 3, 4점 차로 앞섰다. 후반에 4점을 연속으로 내주며 17:18로 깜짝 역전 당했지만, 4점을 연달아 따내며 21:18로 급한 불을 껐다.

2세트는 초반에 앞서거니 뒤서거니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고, 이소희-신승찬 조가 5점을 연달아 따내 13:9로 달아나며 균형이 깨졌다.

이소희-신승찬 조가 3점을 연속으로 내주며 15:14까지 추격 당했지만, 동점은 내주지 않고 리드를 유지해 끝내 21:19로 2세트도 마무리하고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