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배드민턴] 남일반 요넥스와 김천시청 결승에서 격돌
[가을철배드민턴] 남일반 요넥스와 김천시청 결승에서 격돌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1.09.2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김천시청의 2021 정향누리 전국가을철대학배드민턴선수권대회 남자일반부 단체전 결승 진출을 견인한 남자단식 우승훈, 배드민턴뉴스 DB

요넥스와 김천시청이 가을철종별대회 결승에서 맞붙는다.

요넥스와 김천시청은 29일 전라북도 정읍시 정읍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21 정향누리 전국가을철대학배드민턴선수권대회 남자일반부 단체전 4강에서 각각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먼저 요넥스가 성남시청을 3-2로 꺾었다. 요넥스는 전혁진과 최솔규가 세계혼합단체전에 출전했음에도 불구하고 복식을 싹쓸이하며 결승까지 올랐다. 특히 김재현이 단식과 복식 모두에서 승리를 거둬 팀의 결승 진출을 견인했다.

1경기 단식에서 김태관(요넥스)이 조건엽(성남시청)에 1-2로 패했다. 김태관이 1세트를 5:21로 내주고, 2세트는 21:14로 따냈지만, 3세트를 7:21로 패했다.

2경기 단식에서도 김용현(요넥스)이 전시영(성남시청)에 0-2로 패해 요넥스가 위기에 몰렸다. 김용현이 1세트를 11:21로 내주고, 2세트도 16:21로 패했다.

3경기 복식에서 김대은-김재현(요넥스) 조가 박병훈-전호진(성남시청) 조를 2-0으로 꺾으며 요넥스의 반격이 시작됐다. 김대은-김재현 조가 1세트를 21:18로 따내고, 2세트도 21:17로 이겼다.

4경기 복식에서 이용대-김태관(요넥스) 조가 강성우-이광언(성남시청) 조에 2-0 승리를 거두며 2-2 상황을 만들었다. 이용대-김태관 조가 1세트를 21:12로 따냈고, 2세트도 21:15로 이겼다.

5경기 단식에서 김재현(요넥스)이 홍지훈(성남시청)을 2-0으로 꺾어 요넥스가 3-2로 극적인 역전승을 일궈냈다. 김재현이 1세트를 21:18로 따냈고, 2세트도 접전 끝에 21:19로 이겼다.

전국체육대회 결승에서 맞붙었던 김천시청과 밀양시청의 준결에서 다시 격돌했다. 전국체전에서 패했던 김천시청이 3-1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1경기 단식에서 신태양(김천시청)이 조건아(밀양시청)에 1-2로 패해 출발은 좋지 않았다. 신태양이 1세트를 14:21로 내주고, 2세트는 21:18로 따냈지만, 3세트를 16:21로 내줬다.

2경기 단식에서 우승훈(김천시청)이 강형석(밀양시청)을 2-0으로 꺾어 1-1 상황이 됐다. 우승훈이 1세트를 21:7로 이겼고, 2세트도 21:16으로 따냈다.

3경기 복식에서 최종우-신태양(김천시청) 조가 배권영-박세웅(밀양시청) 조에 2-0 승리를 거두며 김천시청이 앞서기 시작했다. 최종우-신태양 조가 1세트를 접전 끝에 22:20으로 따내더니, 2세트도 21:16으로 이겼다.

4경기 복식에서 고성현-왕찬(김천시청) 조가 김사랑-정의석(밀양시청) 조를 2-0으로 꺾어 김천시청이 3-1 승리를 거뒀다. 고성현-왕찬 조가 1세트를 21:7로 따내고, 2세트도 21:15로 이겼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