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배드민턴] 여일반 6연패 노리는 MG새마을금고 4강 진출
[가을철배드민턴] 여일반 6연패 노리는 MG새마을금고 4강 진출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1.09.2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G새마을금고 이세연, 배드민턴뉴스 DB

가을철종별대회 6연패를 노리는 MG새마을금고가 4강에 올랐다.

MG새마을금고는 27일 전라북도 정읍시 정읍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21 정향누리 전국가을철대학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일반부 단체전 8강에서 승리를 거두고 4강에 올랐다.

MG새마을금고는 단식을 앞세워 공희용이 세계혼합단체전 출전으로 빠진 전북은행을 3-1로 꺾었다.

1경기 단식에서 이세연(MG새마을금고)이 김여름(전북은행)을 2-0으로 이겼다. 이세연이 1세트를 21:12로 따내고, 2세트도 21:14로 마무리했다.

2경기 단식에서도 변수인(MG새마을금고)이 송현주(전북은행)를 2-0으로 꺾었다. 변수인이 1세트를 21:16으로 따내고, 2세트도 21:15로 이겼다.

3경기 복식에서 김찬미-이세연(MG새마을금고) 조가 성승연-윤민아(전북은행) 조에 1-2로 패하며 추격을 허용했다. 김찬미-이세연 조가 1세트를 15:21로 내주고, 2세트를 21:18로 따냈지만, 3세트를 접전 끝에 22:24로 패했다.

4경기 복식에서 김보민-백하나(MG새마을금고) 조가 김여름-송현주(전북은행) 조를 2-0으로 꺾으면서 MG새마을금고가 3-1 승리를 거뒀다. 김보민-백하나 조가 1세트를 21:12로 따내고, 2세트도 21:9로 이겼다.

MG새마을금고는 28일 준결에서 시흥시청과 격돌해 결승 진출을 다툰다. 시흥시청은 8강에서 화성시청을 3-1로 꺾고 4강에 올랐다.

김천시청도 8강에서 영동군청을 3-2로 따돌리고 4강에 올라 화순군청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화순군청은 KGC인삼공사를 3-2로 꺾고 4강에 올랐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