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육대회배드민턴] 여일반 공희용이 이끄는 전북은행 8강 진출
[전국체육대회배드민턴] 여일반 공희용이 이끄는 전북은행 8강 진출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1.09.1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성승연(전북은행), 배드민턴뉴스 DB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복식 동메달리스트 공희용이 이끄는 전북은행이 전국체육대회 8강에 진출했다.

전북은행은 13일 경상북도 구미시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배드민턴 경기 여자일반부 단체전 16강에서 서울협회를 3-0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1경기 단식에서 이장미(전북은행)가 차민경(서울협회)을 2-0으로 꺾었다. 이장미가 1세트를 21:7로 따내고, 2세트도 21:8로 이겼다.

2경기 단식에서도 송현주(전북은행)가 이지영(서울협회)을 2-0으로 이겼다. 송현주가 1세트를 21:10으로 따내고, 2세트도 21:8로 이겼다.

3경기 복식에서 김하나-성승연(전북은행) 조가 박연수-조연아(서울협회) 조를 2-0으로 꺾으며 전북은행이 3-0 완승을 했다. 김하나-성승연 조가 1세트를 21:10으로 이겼고, 2세트도 21:10으로 마무리했다.

공희용은 윤민아와 4경기 복식을 준비했지만, 팀이 3-0 완승을 하면서 출전하지 않았다.

전북은행은 8강에서 부전으로 올라온 인천국제공항과 격돌한다.

KGC인삼공사는 영동군청을 3-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해 부전으로 올라온 경남협회와 격돌한다.

경기선발은 MG새마을금고와 화순군청은 김천시청과 8강에서 맞붙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