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육대회배드민턴] 여일반 복식 이소희-신승찬 우승 차지하며 올림픽 아쉬움 털어
[전국체육대회배드민턴] 여일반 복식 이소희-신승찬 우승 차지하며 올림픽 아쉬움 털어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1.09.1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여자일반부 복식 우승을 차지한 이소희-신승찬(인천광역시), 배드민턴뉴스 DB

인천광역시 대표이자 우리나라 여자복식의 간판인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조가 전국체육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소희-신승찬 조는 12일 경상북도 구미시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배드민턴 경기 여자일반부 복식 준결과 결승에서 연달아 승리를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먼저 이소희-신승찬 조가 준결에서 전라남도 대표인 유채란-정나은(화순군청) 조를 2-1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이소희-신승찬 조가 1세트를 19:21로 내줬지만, 2세트를 21:19로 따내더니, 3세트도 21:13으로 이겼다.

이소희-신승찬 조는 결승에서 전라북도 대표인 공희용-윤민아(전북은행) 조를 2-1로 꺾고 정상에 올라 올림픽 노메달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소희-신승찬 조가 1세트를 16:21로 내줬지만, 2세트를 21:12로 이기고, 3세트도 21:18로 따내며 마무리했다.

공희용-윤민아 조는 준결에서 대구광역시 대표인 박세은-박혜은(KGC인삼공사) 조를 2-0(23:21, 21:14)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1위 이소희-신승찬(인천광역시)
2위 공희용-윤민아(전라북도)  
3위 박세은-박혜은(대구광역시)  
3위 유채란-정나은(전라남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