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육대회배드민턴] 남일반 복식 이용대를 비롯해 올드보이들의 각축전
[전국체육대회배드민턴] 남일반 복식 이용대를 비롯해 올드보이들의 각축전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09.12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이용대(요넥스), 배드민턴뉴스 DB

전국체육대회 일반부 남자복식 4강이 올드보이의 각축전으로 좁혀졌다.

11일 경상북도 구미시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배드민턴 경기 일반부 남자복식 8강에서 5년 전에 국가대표를 은퇴한 이용대(요넥스)와 김사랑(밀양시청), 유연성(당진시청), 김기정(당진시청)이 4강에 올랐다.

특히 이 네 선수는 우리나라 남자복식을 대표하는 선수들이었다. 이용대-유연성 조는 세계랭킹 1위를 기록했고, 김기정-김사랑 조도 랭킹 3위까지 올랐었다.

이번 전국체육대회에는 이용대는 최솔규(요넥스)와 호흡을 맞춰 서울특별시 대표로 출전해 광주광역시 대표인 임종근-최현범(광주은행) 조를 2-0(21:15, 21:14)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유연성은 김기정은 충청남도 대표로 출전해 임상준-허인(전라남도) 조를 2-0(21:14, 21:16)으로 물리치고 4강에 진출했다.

김사랑은 정의석(밀양시청)과 호흡을 맞춰 경상남도 대표로 출전해 경상북도 대표인 나성승-왕찬(김천시청) 조를 2-1(21:17, 8:21, 21:10)로 따돌리고 4강에 올랐다.

12일 열리는 준결에서는 이용대-최솔규 조와 김재환-임수민(전라북도) 조가 맞붙고, 유연성-김기정 조와 김사랑-정의석 조가 격돌한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