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국가대표선발전] 남단 박상용 마지막 역전극 일궈낼까
[배드민턴국가대표선발전] 남단 박상용 마지막 역전극 일궈낼까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08.2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배드민턴 국가대표선발전 남자단식에 출전한 박상용(한림대)

박상용(한림대)이 마지막 1경기를 남겨 놓고 첫 국가대표 선발의 기로에 섰다.

박상용은 22일 전라북도 정읍시 정읍국민체육센터에서 진행된 2022 배드민턴 국가대표선발전 남자단식 B조 경기에서 허광희(삼성생명)에 패하며 4승 3패를 기록했다.

박상용이 1세트를 21:17로 따냈지만, 2세트를 13:21로 내주고, 3세트를 접전 끝에 21:23으로 패하며 조 5위로 내려 앉았다. 조 4위까지가 국가대표에 선발되기에 더욱 아쉬운 결과였다.

박상용은 이제 23일 남은 마지막 경기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B조에서는 조건엽(성남시청)과 김주완(국군체육부대)이 나란히 6승 1패를 기록하며 국가대표를 확정지었다.

허광희가 5승 2패, 최지훈(원광대)이 5승 3패로 뒤를 잇고 있는데 박상용과 강형석(밀양시청)이 4승 3패로 바짝 추격하고 있다. 박상용과 강형석이 23일 맞대결을 벌이는 만큼 승리한 선수와 최지훈이 4위 자리를 놓고 득실을 따져봐야 한다.

김승현(경희대)과 박준혁(백석대)이 1승 6패, 조송현(전대사대부고)이 7패를 기록하며 하위권으로 밀렸다.

A조에서는 김동훈(밀양시청)이 6승 1패로 국가대표를 확정지었고, 이윤규(국군체육부대)와 정민선(한림대), 전혁진(요넥스)이 5승 2패로 뒤를 잇고 있다.

전시영(성남시청)이 4승 3패로 마지막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고, 이학주(한국체대)와 김형중(경희대), 김병재(김천생명과학고)가 1승 6패를 기록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