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국가대표선발전] 남단 전혁진 초반 부진 털고 4연승 질주
[배드민턴국가대표선발전] 남단 전혁진 초반 부진 털고 4연승 질주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08.22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배드민턴 국가대표선발전 남자단식에 출전한 전혁진

전혁진(요넥스)이 초반 2패를 기록하며 부진하게 출발했지만, 이후 4연승을 거두며 4위까지 치고 올랐다.

전혁진은 21일 전라북도 정읍시 정읍국민체육센터에서 진행된 2022 배드민턴 국가대표선발전 남자단식 A조 경기에서 김병재(김천생명과학고)를 2-1로 꺾었다.

전혁진이 1세트를 접전 끝에 20:22로 내줬지만, 2세트를 21:8로 따내고, 3세트를 다시 접전을 벌인 끝에 22:20으로 마무리했다.

초반 2패를 당하며 부진했던 전혁진이 4연승을 거둠으로써 4위까지 주어지는 국가대표 선발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일단 전혁진이 남은 2경기 모두 승리한다면 자력으로 구가대표에 선발된다. 전혁진은 5승 1패의 정민선(한림대)과 22일, 1승 6패의 이학주(한국체대)와 23일 경기를 앞두고 있다. 

이번 선발전의 다크호스인 정민선과의 경기가 자력으로 국가대표에 선발될 수 있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민선 역시 전혁진을 꺾는다면 첫 국가대표 선발을 확정 짓는다.

A조는 22일 경기 결과에 따라 국가대표 선발을 확정 지을 것으로 보인다. 5승 1패로 선두권을 달리는 김동훈(밀양시청)과 이윤규(국군체육부대)가 실낱같은 희망을 놓지 않고 있는 4승 3패의 박태훈(충주시청)과 3승 3패의 전시영(성남시청)과 각각 경기를 앞두고 있다. 

김동훈이 박태훈을 꺾고 이윤규가 전시영을 이긴다면 두 선수는 국가대표 선발이 확정된다. 정민선 역시 남은 경기의 결과에 상관없이 첫 태극마크를 달게 된다.

A조에서는 김형중(경희대)이 1승 5패, 이학주가 1승 6패, 김병재가 6패를 기록했다.

B조에서는 조건엽(삼성생명)과 김주완(국군체육부대)이 나란히 5승 1패로 선두권을 달리고 있고, 허광희(삼성생명)와 박상용(한림대), 강형석(밀양시청)이 4승 2패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남은 2경기가 상위권 선수들끼리의 대결이어서 마지막까지 3위, 4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4승 3패로 6위를 달리고 있는 최지훈(원광대)도 한가닥 희망이 남은 상태다.

박준혁(백석대)이 1승 5패, 김승현(경희대)이 1승 6패, 조송현(전대사대부고)이 6패를 기록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