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혼합단체배드민턴] 덴마크가 프랑스 꺾고 4연패 달성
[유럽혼합단체배드민턴] 덴마크가 프랑스 꺾고 4연패 달성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02.2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4연패를 달성한 덴마크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유럽배드민턴연맹

덴마크가 프랑스를 꺾고 유럽혼합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덴마크는 20일(현지시간) 핀란드 반타 반타 에너지 아레나에서 열린 2021 유럽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결승에서 프랑스를 3-0으로 제압하고 4연패를 달성했다.

그야말로 덴마크의 완승이었다. 이 대회에서 18번째 우승을 노리는 덴마크가 첫 우승을 노리는 프랑스에 단 1세트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승리를 따내며 정상에 올랐다.

1경기 남자단식에서 랭킹 2위 빅터 악셀센(덴마크)이 랭킹 71위인 크리스토 포포프(프랑스)를 2-0으로 꺾었다.

빅터 악셀센이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내내 경기를 지배했다. 상대의 쉬운 범실을 틈타 강하게 밀어붙인 빅터 악셀센이 1세트를 21:16으로 따냈고, 2세트도 21:12로 마무리했다.

2경기 여자단식은 랭킹 12위인 미아 블리치팰트(덴마크)가 랭킹 39위인 치 수에페이(프랑스)를 2-0으로 이겼다.

상대 전적에서 2전 전승을 기록중인 미아 블리치팰트가 접전 끝에 마지막 마무리 3점을 먼저 따내며 활짝 웃었다.

1세트는 18점 동점에서 미아 블리치팰트가 3점을 연거푸 따내 21:18로 이겼고, 2세트는 18:19로 뒤진 상황에서 마지막에 3점을 연속으로 따내며 21:19로 역전승했다.

3경기 남자복식에서 랭킹 15위인 킴 아스트룹-엔더스 스카룹 라스무센(덴마크) 조가 랭킹 1348위인 로난 라바르-줄리앙 마이오(프랑스) 조를 2-0으로 물리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킴 아스트룹-엔더스 스카룹 라스무센 조가 1세트 초반에 9점을 연거푸 따내며 승기를 잡아 21:12로 이겼고, 2세트도 중반에 6점을 연속으로 따낸 후 상대가 1점 차까지 추격하자 다시 6점을 연속으로 내며 21:14로 마무리했다.

1위 덴마크
2위 프랑스
3위 러시아
3위 독일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