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태국오픈배드민턴] 여단 캐롤리나 마린 또 타이쯔잉 꺾고 정상 올라
[토요타태국오픈배드민턴] 여단 캐롤리나 마린 또 타이쯔잉 꺾고 정상 올라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01.2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토요타 태국오픈 여자단식 시상식

여자단식 캐롤리나 마린(스페인)이 2주 연속 세계랭킹 1위 타이쯔잉(대만)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캐롤리나 마린은 24일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열린 토요타 태국오픈 월드투어 슈퍼 1000 여자단식 결승에서 캐롤리나 마린을 2-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여단 랭킹 6위인 캐롤리나 마린은 상대 전적에서 7승 9패를 기록 중인 타이쯔잉에 2주 연속 승리를 따냈다.

두 선수 모두 빠르고 강했지만, 마지막 집중력에서 캐롤리나 마린이 앞섰다. 특히 최근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캐롤리나 마린이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했을 때 못지 않은 절정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1세트는 초반에 팽팽했다. 캐롤리나 마린이 앞서나 싶으면 타이쯔잉이 역전하고, 한 순간의 범실이 역전의 빌미를 제공하는 등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졌다.

그러다 12:13으로 뒤진 상황에서 캐롤리나 마린의 강력한 공격과 타이쯔잉의 범실이 엮이면서 순식간에 6점을 연거푸 따냈다.

캐롤리나 마린이 18:13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은 듯 했지만, 타이쯔잉이 끝까지 따라붙어 20:19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캐롤리나 마린이 1점을 먼저 보태며 21:19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는 타이쯔잉이 중반에 많이 흔들리면서 일찌감치 캐롤리나 마린이 승기를 잡았다. 5점을 연속으로 따내며 11:4로 전반을 마친 캐롤리나 마린이 후반에도 5점을 연거푸 따내 17:8까지 달아났다.

결국 캐롤리나 마린이 20점 고지에 올랐다. 타이쯔잉이 4점을 연거푸 따내며 추격했지만, 너무 늦었다. 캐롤리나 마린이 마무리 1점을 보태며 21:17로 승리를 거두고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세계랭킹 1위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1위 캐롤리나 마린(스페인)
2위 타이쯔잉(대만)
3위 안세영(한국)
3위 라차녹 인타논(태국)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