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넥스태국오픈] 여복 이소희-신승찬과 김소영-공희용 동메달
[요넥스태국오픈] 여복 이소희-신승찬과 김소영-공희용 동메달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01.17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1 요넥스 태국오픈 여자복식 3위를 차지한 김소영-공희용
사진 2021 요넥스 태국오픈 여자복식 3위를 차지한 김소영-공희용

기대를 모았던 여자복식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조와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조도 요넥스 태국오픈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소희-신승찬 조와 김소영-공희용 조는 16일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1 요넥스 태국오픈 월드투어 슈퍼 1000 여자복식 준결에서 각각 패해 3위를 차지했다.

먼저 여복 랭킹 4위인 이소희-신승찬 조는 랭킹 8위인 그레이사 폴리-아프리아니 라하유(인도네시아) 조에 1-2로 패했다. 1승 3패로 뒤지던 상대 전적을 극복하지 못했다.

1세트는 이소희-신승찬 조가 초반에 7점을 연거푸 따내며 벌어진 격차를 유지해 21:15로 따냈다.

하지만 2세트부터 상대의 수비가 살아나고 이소희-신승찬 조의 스매시 공격이 위력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밀리기 시작해 15:21로 내주고 말았다.

3세트도 쉬운 볼에서 범실이 많았고, 상대가 주도권을 쥐고 공격적으로 나오면서 반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이소희-신승찬 조가 16:21로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여복 랭킹 6위인 김소영-공희용 조는 랭킹 11위인 종콜판 키티하라쿨-라윈다 프라종자이(태국) 조에 1-2로 패했다. 3승 1패로 앞서던 상대 전적이 무색했다.

1세트는 그야말로 박빙의 승부였다.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한 끝에 막판에 4점을 연속으로 따낸 김소영-공희용 조가 21:17로 승리하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2세트도 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펼쳤는데 김소영-공희용 조가 4점을 연속으로 실점하며 벌어진 격차를 줄이지 못하면서 17:21로 내줬다.

3세트는 김소영-공희용 조가 내내 뒤지면서도 끝까지 따라붙었지만, 범실을 줄이지 못하면서 패하고 말았다.

중반 한때 5점 차까지 뒤지던 김소영-공희용 조가 16점에서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고비마다 이어진 범실에 발목이 잡혀 20:22로 패하면서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