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넥스태국오픈] 남복 서승재-최솔규도 준결에서 탈락하며 3위 
[요넥스태국오픈] 남복 서승재-최솔규도 준결에서 탈락하며 3위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1.01.17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1 요넥스 태국오픈 남자복식 3위를 차지한 서승재-최솔규
사진 2021 요넥스 태국오픈 남자복식 3위를 차지한 서승재-최솔규

남자복식 서승재(삼성생명)-최솔규(요넥스) 조도 요넥스 태국오픈 준결에서 패하며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서승재-최솔규 조는 16일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1 요넥스 태국오픈 월드투어 슈퍼 1000 남자복식 4강에서 탈락해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남복 랭킹 8위인 서승재-최솔규 조가 랭킹 7위인 리양-왕치린(대만) 조에 1-2 역전패했다. 상대 전적 3승 1패로 앞서고 있었지만, 뒷심이 부족했다.

1세트는 서승재-최솔규 조가 안정적인 수비와 전위 드라이브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며 연속 득점으로 성큼성큼 달아나 21:15로 마무리했다.

2세트부터 상대의 수비가 살아나기 시작하자 서승재-최솔규 조가 흔들리기 시작해 범실이 속출하면서 좀체로 따라잡지 못해 14:21로 내주고 말았다.

3세트도 2세트와 크게 다를 게 없었다. 서승재-최솔규 조가 시작부터 5점을 내주는 바람에 한번 벌어진 격차를 쉽사리 좁히지 못했다. 

서승재-최솔규 조가 공격적인 플레이로 따라붙나 싶었는데 견고해진 상대 수비를 뚫지 못하면서 다시 격차가 벌어져 또 다시 14:21로 패하며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