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를 몰고올 김택규 제31대 대한배드민턴협회장 당선
변화를 몰고올 김택규 제31대 대한배드민턴협회장 당선
  • 김용필 기자
  • 승인 2021.01.14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31대 대한배드민턴협회장에 당선된 김택규 회장이 당선증을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31대 대한배드민턴협회장에 당선된 김택규 회장이 당선증을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택규 전 충남배드민턴협회장이 제31대 대한배드민턴협회장에 당선됐다.

김택규 당선자는 14일 오전 10~오후 5시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실시한 제31대 대한배드민턴협회장 선거에서 104표를 획득했다.

대한배드민턴협회 사상 첫 경선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 속에 치러진 이번 선거의 총 투표인 수는 192명이었는데 183명이 투표에 참여해 95.3%라는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3명의 후보가 출마해 김택규 당선인이 과반이 넘는 선거인단의 득표율로 당선됐고, 기호 1번 서명원 후보가 69표, 기호 2번 김봉섭 후보가 10표를 얻었다.

김 당선인은 변화와 개혁을 통한 새로운 협회를 통해 배드민턴 강국으로 재도약하고 건전한 운동 환경 조성과 홍보 활동 강화를 통해 배드민턴의 인기를 되찾겠다는 각오로 이번 선거에 임했다.

김 당선인은 투명한 국가대표 선발과 연맹의 자율성 보장, 유소년 국제교류 확대와 선수위원회를 신설해 선수들의 인권 보호와 권익 보호에 앞장서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또 동호인 회원관리 체계화, 생활체육 국가대표 신설 및 국제대회 참가, 해외 교류 및 북한과의 교류 추진, 국제대회와 생활체육대회 병행 추진, 여성부 활성화 등도 핵심공약이었다.

김택규 당선인은 “통합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대한배드민턴협회가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며 짧게 당선 소감을 전했다.

김택규 당선인은 2002년 충남 서산시 서산클럽에서 배드민턴에 입문한 동호인 출신으로 충청남도배드민턴협회장을 역임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