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배드민턴연맹회장기] 여대 단식과 복식 두 마리 토끼 쫓는 정채린
[대학배드민턴연맹회장기] 여대 단식과 복식 두 마리 토끼 쫓는 정채린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0.11.16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정채린(군산대), 배드민턴 뉴스 DB

정채린(군산대)가 회장기 대학배드민턴연맹전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다.

정채린은 16일 충청북도 제천시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 회장기 전국대학배드민턴연맹전 여자대학부 단식과 복식에서 각각 승리를 거뒀다.

먼저 여름철종별 우승 이후 2개 대회 연속 우승으 노리는 단식에서 정채린이 이나원(안동과학대)을 2-0(21:12, 21:7)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정채린은 17일 결승에서 이지은(동양대)과 격돌해 우승을 노린다. 이지은은 준결에서 채희수(조선대)를 2-0(21:11, 21:14)으로 꺾고 결승에 입성했다.

정채린은 복식에서도 이현우(군산대)와 짝을 이뤄 4강에 올랐다.

정채린-이현우 조가 8강에서 박진희-이지은(동양대) 조를 2-0(21:12, 21:13)으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정채린-이현우 조는 17일 준결에서 안도희-원가현(동양대) 조를 2-1(21:18, 15:21, 21:13)로 따돌리고 준결에 입성했다.

성지영-김빛나(안동과학대) 조와 유서연-안혜원(조선대) 조도 4강에 올라 결승 진출을 놓고 일전을 벌인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