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아 기다리는 남단④] 손완호 뒤를 이을 유망주를 찾아라
[메시아 기다리는 남단④] 손완호 뒤를 이을 유망주를 찾아라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0.08.1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시아 기다리는 남단①] 배드민턴 5종목 중 가장 취약한 종목
[메시아 기다리는 남단②] 험난한 세 번째 올림픽 도전 중인 손완호
[메시아 기다리는 남단③] 첫 올림픽 출전이 유력한 허광희
사진 남자단식 최지훈, 배드민턴 뉴스 DB
사진 남자단식 최지훈, 배드민턴 뉴스 DB

남자단식은 지금까지 그래도 이현일과 손완호가 있어 버텨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꾸준히 톱 10안에 들었던 손완호 이후가 문제다. 허광희가 올라오고는 있지만, 너무 더디다. 이동근(당진시청)이 그랬다. 이동근은 2016 리우 올림픽에 극적으로 출전하며 기대를 모았던 유망주였다. 그해 9월에는 랭킹 16위까지 올랐지만 더 치고 오르지 못하고 20위 권을 맴돌다 지쳐갔다.

사실 손완호 다음으로 세계랭킹이 높은 건 이동근이었는데 2019년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않았다. 스스로 국가대표를 떠난 셈이다. 김동훈(밀양시청 랭킹 104위)과 하영웅(삼성생명 랭킹 306위)이 한때 반짝하나 싶었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유망주를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중·고등학교 때 유망주라고 기대를 했다가 복식으로 빠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는 허광희와 동갑내기인 전혁진의 복귀가 반갑지 않을 수 없다. 2013년부터 국제대회에 출전해 2018년 요넥스 입단 당시에 세계랭킹 18위까지 올랐었다.

사진 남자단식 전혁진, 배드민턴 뉴스 DB
사진 남자단식 전혁진, 배드민턴 뉴스 DB

하지만 본격적인 활동을 앞두고 부상으로 2년여 동안 공백기를 갖는 바람에 다시 출발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지난 6월 이벤트 경기에서 손완호를 2-0으로 제압하는 모습을 보이며 가뭄의 단비처럼 등장했다. 안재창 국가대표 감독 역시 이 자리에 참석해 전혁진의 플레이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하니 부활을 기대해볼만 하다.

2020 도쿄 올림픽 이후 손완호가 국가대표에서 은퇴하면 허광희와 전혁진이 앞에서 이끌며 2001년생인 최지훈(원광대 랭킹 378위) 등 신진세력들의 성장을 돕는 역할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여자단식의 안세영처럼 일찌감치 대형 선수가 나오지 않는 이상 차근차근 키워야하기 때문이다.

될 성 싶은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말이 있지만, 될 성 싶은 선수는 복식으로 가버리는 현실을 바꾸는 것도 선배들의 몫이다. 물론 그 길이 멀게 만 느껴지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세계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일본의 켄토 모모타같은 선수가 나타난다면 분위기가 바뀔 수 있을 것이다. 언제쯤 단식으로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줄 수 있을까?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