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태코치레슨] 상대의 중심을 흐트러뜨리는 ‘페인트 모션 언더’
[박용태코치레슨] 상대의 중심을 흐트러뜨리는 ‘페인트 모션 언더’
  • 류환 기자
  • 승인 2020.07.17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박용태 코치, 배드민턴 뉴스 DB
사진 박용태 코치, 배드민턴 뉴스 DB

언더는 상대의 헤어핀이나 드롭을 처리하는 기술로 멀리 셔틀콕을 타구 해서 수비를 준비하는 기술이다.

하지만 이번에 배워볼 ‘페인트 모션 언더’는 상대의 드롭이나 헤어핀을 헤어핀으로 처리할 것처럼 속이고 타구 하는 기술이다.

상급자 동호인은 물론이고 선수들이 경기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술로 충분히 연습하면 좋은 무기가 될 수 있다.

상대가 미리 움직이거나 움직임이 없을 때 중심을 흐트러뜨리기 위해서 많이 쓴다. 이 동작으로 점수를 내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다음 공에서 득점을 내기 위해 사용한다.

먼저 헤어핀을 할 것처럼 라켓을 들고 네트 쪽으로 이동한다. 여기서 상대가 헤어핀에 대응하기 위해 전위로 이동하게 되면 셔틀콕이 떨어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아래에서 타구 하면 된다.

흔히 잡아서 친다고 표현하는 것으로 너무 높은 각도로 셔틀콕을 타구 하는 것보다 낮고 빠르게 타구 하는 게 좋다.

 

 

 

 

 

▲ 올바른 ‘페인트 모션 언더’ 자세
 
key point

1. 준비자세에서
2. 오른발을 내디디고 손을 뻗어 1차 모션을 취하고
3. 떨어지는 셔틀콕 따라 라켓을 내렸다가
4. 손목 힘을 이용해 빠르게 타구 한다.

▲ 중요 TIP

1. 팔을 뻗어서 가슴 높이에서 칠 것처럼 하다가 라켓을 아래로 내려서 허리 라인에서 쳐올린다.

2. 상대가 중간에 있고 먼저 헤어핀을 할 것처럼 자세를 취했다가 상대가 움직이지 않으면 잡아서 헤어핀을 놓고, 헤어핀 자세를 보고 상대가 앞으로 나오면 잡아서 언더로 올려주면 상대의 중심이 흐트러진다. 그 때문에 과하게 힘을 줘서 이걸로 포인트를 따려고 하면 오히려 실수를 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3. 잡아 치지 않고 그냥 같이 내려가서 너무 아래에서 치면 상체가 수그려서 동작이 커지기 때문에 오히려 내 중심이 흐트러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잡아놓고 치는 과정이 짧고 빠르게 이뤄져야 한다.

4. 오른발을 내디디면서 동시에 타구가 이뤄져야 한다. 발을 내딛기 전이나 내디딘 후에 타구가 이뤄지면 안 되니 박자를 잘 맞춰야 한다.

강의 박용태 코치 - 전남기술과학고, 부산동의대학교 / 박용태배드민턴아카데미, 부산안남초등학교 부코치, 부산 벡스코클럽, 양산시 서창클럽 코치

용품협찬 패기앤코

장소제공 박용태배드민턴아카데미

<이 기사는 배드민턴 매거진 2020년 7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