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으로 건강을 되찾은 김광수 치악클럽 총무
배드민턴으로 건강을 되찾은 김광수 치악클럽 총무
  • 김용필 기자
  • 승인 2020.07.1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치악배드민턴클럽 김광수 총무, 배드민턴 뉴스 DB
사진 치악배드민턴클럽 김광수 총무, 배드민턴 뉴스 DB

김광수 총무는 입문 5년 차다. 치악클럽에서는 비교적 구력이 짧은 편이다.

“택시 운전을 하는데 몸이 자꾸 안 좋아져서 운동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아는 사람을 통해 배드민턴을 하게 됐는데 재미있더라. 당뇨 초기여서 약 먹기도 좀 애매했는데 5년 동안 열심히 운동하니 정상으로 돌아왔다.”

보는 거와 달리 운동이 많이 된다는 김광수 총무는 땀도 많이 나지만 같이 얘기하면서 할 수 있는 운동이라는 걸 배드민턴의 매력으로 꼽았다. 때문에 택시 운전하는 동료들에게 많이 권했다. 

이런 배드민턴 예찬론자인 김광수 총무는 코로나 때문에 체육관이 폐쇄되자 자전거를 구입해 타고 다녔다. 운동을 안 하니 몸이 아픈 것 같아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는 것. 그러니 이렇게 운동할 수 있다는 게 마냥 행복하다는 김광수 총무.

“제가 입문하고 2년 정도 됐을 때 90세 어르신의 은퇴식이 있었다. 나도 그 나이까지 운동하면 좋겠다는 생각했다. 아프지 않고 힘닿는 데 까지는 운동을 하고 싶다. 요즘 코로나 때문에 정신적으로 나약해진 거 같은데 다들 마음을 추슬러 옛날로 돌아가면 좋겠고, 남은 임기 클럽이 잘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사는 배드민턴 매거진 2020년 7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