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중구 배드민턴협회장을 지낸 김경재 청호배드민턴클럽 고문
초대 중구 배드민턴협회장을 지낸 김경재 청호배드민턴클럽 고문
  • 김용필 기자
  • 승인 2020.06.3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김경재 청호배드민턴클럽 회장, 배드민턴 뉴스 DB
사진 김경재 청호배드민턴클럽 회장, 배드민턴 뉴스 DB

김경재 고문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마지막 중구배드민턴협회장을 6년, 이어 초대 중구배드민턴협회장을 2년 역임했다. 8년 동안 온갖 행사 쫓아다니느라 바쁘게 지내오다 지난해부터 한가로이 배드민턴을 즐길 수 있게 됐다.

1992년 남산에서 조깅하다 야외 클럽을 발견하고 배드민턴을 시작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운동할 곳이 없어 이상곤 고문과 금호산을 한 바퀴 돌다 3개월 전부터 청호클럽에 합류했다. 김경재 고문이 오면서 입소문이 나 청호클럽을 찾는 사람이 많아져 이제는 50명이 넘는다.

“배드민턴은 평소에도 어디든 라켓만 가지고 가면 함께 즐겁게 운동할 수 있잖아요. 오랜만에 야외에서 운동하니 기분이 엄청 좋아요. 옛날 생각도 나고, 무릎에도 좋고 땀도 나 활력소가 생기고 또 만발한 꽃을 보면서 운동하는 맛이 참 좋아요. 그래서 새벽 5시 30분에 나와서 회장님이랑 운동 준비를 다 해놔요.”

김경재 고문은 야외 클럽인 신남산클럽을 창립하기도 했다. 연합회장을 하면서는 중구에 변변한 배드민턴구장이 없어 훈련원체육관 건립에 앞장섰다. 처음에는 시의원 15명의 반응은 모두 NO였지만 설득에 설득을 거듭한 끝에 100% YES로 바꿔놓은 게 큰 보람이다.

“이제는 좀 편하고 자유롭게 운동을 즐기고 있지만, 서울시협회에서도 도움을 요청하고 있고, 중구협회도 제가 봉사할 기회가 된다면 뒤에서 최선을 다해 도와 배드민턴 발전에 일조하고 싶습니다.”

<이 기사는 배드민턴 뉴스 2020년 6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