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④] 가슴이 뻥 뚫리는 등산·여행형
[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④] 가슴이 뻥 뚫리는 등산·여행형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0.04.1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①] 감각을 잃지 않으려는 방구석 배드민턴형
[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②] 체력은 국력 체력훈련형
[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③] 나만의 개성을 살린 취미반형

올림픽이라는 큰 목표를 향해 쉼없이 달려왔던 선수들. 하지만 코로나 19의 위력은 결국 올림픽을 1년 뒤로 밀쳐버렸다.

예선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던 중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긴장이 풀려 마음이 흐트러질 법도 하다. 느슨해진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산으로 바다로 떠난 선수들도 있었으니.

사진 김소영 SNS

김소영(여복 6위) - 전영오픈에서 돌아와 자가격리 가 끝나자 답답함을 털어보고자 떠난 여행. 모든 잡념 다 떨치고 복귀하시길.

사진 신승찬 SNS

신승찬(여복 4위) - 여행은 바다지. 끝이 보이지 않는 이뷰, 그래 이 맛이야. 몸도 마음도 상쾌하쥬?

사진 최솔규 SNS

최솔규(남복 8위)- 수도권 최고의 명산 북한산의 정기를 받아 도쿄올림픽까지 쭉 달려 주세요.

사진 장예나 SNS

장예나(여복 9위) - 하하 여기는 경상북도 김천시 고성산. 마침 사람도 없고, 공기도 좋고, 마음 잡고 내려오세요.

사진 타이쯔잉 SNS

타이쯔잉(여단 1위 대만) - 대만은 비교적 코로나 19에 잘 대처했지만, 국제대회가 모두 취소되는 바람에 잠정 휴업에 들어간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도 등산으로 마음을 다스리나 봅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