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③] 나만의 개성을 살린 취미반형
[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③] 나만의 개성을 살린 취미반형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0.04.10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①] 감각을 잃지 않으려는 방구석 배드민턴형
[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②] 체력은 국력 체력훈련형
[코로나에 대처하는 배드민턴인의 유형④] 가슴이 뻥 뚫리는 등산·여행형

선수들은 운동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기에 각자 자기의 상황에 맞는 방법으로 현재를 즐기면서 나름대로 운동을 하거나, 체력단련 아니면 이 기회에 그동안 못했던 취미를 즐기는 등 코로나 19에 대처하고 있다.

코로나 19 덕에 그동안 숨겨두었던 취미를 공개하며 모처럼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선수들을 만나보자.

사진 이소희 SNS

이소희(여복 4위) - 십자수를 즐기는 이소희. 강력한 파워 스매시를 날리는 모습과는 너무나 대조적인 다소곳한 모습이군요.
 

사진 캐롤리나 마린 SNS

캐롤리나 마린(여단 6위 스페인) - 취미로 DIY? 코트에서도 그렇구 어쨌든 통통튀는 매력이구려.  

사진 김가은 SNS

김가은(여단 17위) - 집중력엔 십자수만한 게 없죠? 여인의 향기가 솔솔. 

사진 니차온 진다폴 SNS

니차온 진다폴(여단 22위 태국) - 스트레스를 춤으로 날리는지, 춤으로 체력훈련을 하는 건지, 어쨌든 멋진 춤 감상 잘 했어요. 

사진 삽시리 태레터내차이 SNS

삽시리 태레터내차이(혼복 3위 태국) - 언젠간 꼭 라이브로 한곡 부탁해요. 

사진 빅터 악셀센 SNS

빅터 악셀센(남단 4위 덴마크) - 글로벌 시대를 살아가는 배드민턴 선수의 바람직한 자세. 중국어 열공 중이랍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