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 1년 연기해 2021년 7월 23일로 확정
2020 도쿄올림픽 1년 연기해 2021년 7월 23일로 확정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0.03.3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0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로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진 2020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로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코로나 19로 인해 연기됐던 2020 도쿄올림픽이 2021년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로 확정됐다.

2020 도쿄패럴림픽은 8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열린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202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지난 30일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IOC는 성명서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혼란과 환경 변화를 다룰 수 있는 최대한의 시간을 제공하는 한편, 올림픽 연기가 일으킨 국제 스포츠 일정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며 당초 열기로 한 시점에서 딱 1년 연기한 이유를 설명했다.

선수와 올림픽에 관련된 모든 사람의 건강 보호 및 코로나 19의 확산 억제와 선수와 올림픽 종목의 이익 보호, 국제 스포츠 일정 등을 고려해 이 같이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인류는 현재 어두운 터널 속에 있는데 도쿄올림픽이 이 터널 끝에 빛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도 성명에서 "선수 선발과 훈련, 준비를 위해 일정 시간이 필요해 내년 7, 8월에 열려야 한다고 제안했고, 내 제안을 수용해준 데 대해 바흐 위원장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당초 2020 도쿄올림픽은 7월 24일 개막하기로 돼 있었던 만큼 개막일이 하루 빨라졌을 뿐 거의 차이는 없게 결정됐다.

지난 24일 2020 도쿄올림픽의 연기를 결정했는데,  불과 일주일만에 일정이 정해지면서 종목별 예선에 대한 일정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