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19에 결국 백기들고 올림픽 1년 연기 결정
일본 코로나 19에 결국 백기들고 올림픽 1년 연기 결정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0.03.2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0 도쿄올림픽 로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진 2020 도쿄올림픽 로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결국 코로나 19에 의해 2020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됐다.

24일 도쿄올림픽 개최국의 정상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아베 총리는 NHK 생중계를 통해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밝히고 "현재 상황을 고려해 선수들이 최고의 몸 상태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고 관객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올림픽 연기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IOC도 성명을 내고 "전례가 없는 예측불허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적으로 상황이 악화하고 있어 국제 사회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현재 상황과 WHO가 오늘 제공한 정보를 토대로 올림픽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연기가 결정됐지만, 내년에 올림픽이 열리더라도 명칭은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유지하기로 했다.

도쿄올림픽은 원래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패럴림픽은 8월 25일부터 9월 6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올림픽이 1년 연기됨에 따라 지난해 5월부터 올림픽 레이스를 벌어왔던 배드민턴 역시 새로운 올림픽 레이스를 펼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