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홍콩오픈배드민턴, 손완호 부활의 신호탄 쏠까?
2019 홍콩오픈배드민턴, 손완호 부활의 신호탄 쏠까?
  • 김용필 기자
  • 승인 2019.11.12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대회 포스터, 대회 홈페이지
사진 대회 포스터, 대회 홈페이지

2019 요넥스 홍콩오픈 월드투어 슈퍼500 대회가 11월 12일부터 17일까지 6일 동안 홍콩 카오룽 홍콩콜리세움에서 열린다.

올해 마지막 슈퍼500 대회라 톱 랭커들이 대거 출전하며 우리나라 역시 국가대표 선수들이 총 출전하는 이번 대회는 상금이 40만 달러다.

부상에서 복귀 후 2개 대회에서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한 남자단식 손완호(인천국제공항)의 부활을 기대할 수 있는 올해 마지막 대회다.

하지만 1회전부터 세계랭킹 6위인 빅터 악셀센(덴마크)과 격돌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허광희(국군체육부대)는 예선에 출전한다.

여자단식은 성지현(인천국제공항), 안세영(광주체고), 김가은(삼성전기), 김효민(인천국제공항)이 출사표를 던졌다.

남자복식은 서승재(원광대)-최솔규(요넥스) 조가 나서고, 강민혁(삼성전기)-김재환(인천국제공항) 조는 예선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복식은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조와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조, 김혜린(인천국제공항)-장예나(김천시청) 조, 백하나(MG새마을금고)-정경은(김천시청) 조가 출전한다.

혼합복식은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 조와 최솔규-신승찬 조가 나선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