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태코치레슨, 백드라이브 후 푸시로 공격하기 위한 자세로 전환하기
박용태코치레슨, 백드라이브 후 푸시로 공격하기 위한 자세로 전환하기
  • 류환 기자
  • 승인 2019.10.2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박용태 코치
사진 박용태 코치

전위에서 드라이브 후 푸시로 공격하기 위한 자세로의 전환으로 통상적으로 드라이브 푸시라 부른다. 전위의 백핸드 쪽에서 숏 드라이브 후 발 바꿔 공격 자세로 전환하는 연습이다.

드라이브에 이어 푸시로 연결되는 동작으로 전위에서 길목을 차단함으로써 상대에게 위압감을 줄 수 있다. 전위에서 계속 공격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상대가 네트 앞에 띄울 때는 푸시로 마무리하면 된다.
 
그렇지 않다면 전위를 장악하고 있어서 상대가 위축돼 후위로 올릴 수밖에 없게 된다. 이 경우 우리가 계속 공격권을 갖기 때문에 다음 기회로 이어갈 수 있다. 그 때문에 이 공격은 포인트로 직접 연결하거나 아니면 최소한 공격권을 가져올 수 있다.

무엇보다 방향 전환 후 자리를 잡는 게 중요한 만큼 레슨을 통해 연습해야 한다. 혼자서도 연습할 수 있으니 꾸준한 연습을 통해 몸이 자동으로 연결할 때까지 반복하는 게 좋다.
 
 
 
 
 
 
 
 
 
 
▲ 올바른 백드라이브 후 푸시를 위한 자세전환
 
key point 1
 
1. 백핸드 쪽이니 다리는 어깨넓이의 1.5배 벌려준다. 이때 그립은 백그립이다.
2. 셔틀콕이 날아오면 한발 옮겨서 방향을 전환하고 드라이브로 타구한다.
3. 타구 시 스윙을 크게 하는 게 아니라 손목만 이용해 짧고 굵게 끊어친다.
4. 곧바로 방향을 앞으로 틀어 준비 자세를 취한다.
5. 이때 드라이브 시 앞발이 디뎠던 자리에 몸의 중심이 오게 해야 한다.
6. 라켓은 드라이브 후 내리지 말고 그대로 가져와야 하며 포핸드 그립으로 전환해 준비한다.
7. 날아오는 공에 맞춰 푸시로 마무리하면 된다.

▲ 중요 TIP 1

- 백핸드 쪽이라 일반적으로 벌려주는 다리보다 1.5배 넓게 벌려줘야 한다. 백핸드니 백그립으로 잡고 있어야 한다. 스윙할 때는 크게 휘두르는 게 아니라 마치 푸시를 하든 짧게 끊어쳐야 한다.
 
- 이 동작의 키포인트는 방향 전환 시 드라이브 시 디뎠던 앞발이 있던 자리에 몸의 중심이 오게 하는 것이다. 그냥 발을 바꾸기만 하는 경우가 있는데 반드시 몸의 중심이 앞발이 디뎠던 자리로 오게 해야 한다.
 
- 자세를 전환할 때 라켓을 아래로 내렸다 위로 올려서도 안 되고 드라이브한 라켓을 그대로 끌어당겨 준비 자세를 취해야 한다. 그래야 상대가 받아 올리는 셔틀콕을 정점에서 푸시로 내려칠 수 있기 때문이다.
 
강의 박용태 코치 - 전남기술과학고, 부산동의대학교 / 금정부산외대스포츠클럽 교육팀장
 
용품협찬 패기앤코
 
장소제공 부산광역시 스포원파크 실내체육관
 
정리 이익형 기자 사진 류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