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정원포인트, 수비 상황에서 공격권 갖고 올 기술 '수비형 드라이브"
임혜정원포인트, 수비 상황에서 공격권 갖고 올 기술 '수비형 드라이브"
  • 류환 기자
  • 승인 2019.09.16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임혜정 코치
사진 임혜정 코치

배드민턴은 수비 포지션을 제대로 잡으면서 빠르게 수비 자세를 잡는 게 상당히 중요하다. 특히 수비 동작에서는 상대의 공격이 이루어지기 전에 자세를 잡아야 하고 쉴새 없이 몸을 움직여야 효과적인 수비가 가능하다. 공격형 '드라이브'의 경우 수비할 때 상대에게 공격하는 수비형 드라이브라고 할 수 있다.

수비형 드라이브는 수비 상황에서 상대방에게 공격권을 다시 주지 않고 앞사람과 뒷사람 사이로 네트에 뜨지 않게 빠르게 드라이브를 구사하여 수비 상황에서 공격권을 가지고 오는 기술 중 하나로 익혀 놓으면 상당히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 올바른 '수비형 드라이브' 자세
 
key point 1
1. 수비 자세할 때 발은 어깨너비보다 조금 더 넓게 벌린다.
2. 그립은 백핸드 그립 상태로 잡는다. 그립 넓적한 면에 엄지를 다 올리지 않고 약간 사선으로 잡는다.
3. 라켓 헤드는 살짝 아래 방향으로 향한다.
4. 셔틀콕이 날아오면 오른발이 살짝 앞으로 전진한다.
5. 오른발이 전진한 상태에서 곧바로 셔틀콕을 타구한다.
6. 셔틀콕을 타구한 후 재빨리 오른발은 수비 자세로 원위치한다.

▲ 중요 TIP 1
수비형 드라이브의 경우 백핸드 그립을 잡을 때 엄지손가락이 너무 올라와 있다면 타구시 정확한 볼을 구사할 수 없다. 다리를 움직여 주면서 반동을 이용해야 반발력이 생겨 더 정확한 셔틀콕을 구사할 수 있다. 특히 팔꿈치 전체가 접혔다 펴진다면 엘보 부상이 올 수가 있기 때문에 힘으로 치려고 하지 말고 순간적으로 정확한 자세와 그립 법으로 타구를 하려고 해야 한다.
 
수비 자세에서는 다리를 벌리고 자세를 낮추며 헤드를 위로 들지 말고 약간 아래 방향으로 있어야 한다. 셔틀콕이 오는 방향으로 오른발이 나가야 하며 상대의 타구 타이밍에 맞춰서 스텝을 밟아야 한다. 셔틀콕 타구시 손목의 각도를 위로 올릴 시 셔틀콕이 애매하게 떠서 다시 상대가 공격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각도를 수평으로 해야 네트에 뜨지 않게 구사할 수 있다.
 
또한, 팔꿈치를 접었다 폈다 하는 것이 아닌 라켓 스냅으로만 순간적으로 쳐야 한다. 팔 전체로 치는 것이 아니고 라켓 헤드가 뒤로 빠져야 하며 뒤로 헤드를 뺏을 경우 그립에 약간의 공간이 생기는데 그 공간을 순간적으로 잡아 쳐야 한다.
 

강의 임혜정 코치 - 청송여자고등학교, 군산대학교 / 마포구 신석클럽, 송파구 오륜클럽, 리얼아카데미 코치

용품협찬 빅터
 
장소협찬 서울특별시 일자산자연공원제1체육관

정리 이익형 기자 사진 류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