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오픈배드민턴, 여단 캐롤리나 마린 복귀 첫 게임 패해 탈락
베트남오픈배드민턴, 여단 캐롤리나 마린 복귀 첫 게임 패해 탈락
  • 김용필 기자
  • 승인 2019.09.12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부상에서 복귀한 여자단식 캐롤리나 마린이 베트남오픈 1회전에서 탈락했다. 캐롤리나 마린 SNS
사진 부상에서 복귀한 여자단식 캐롤리나 마린이 SNS에 베트남오픈 출전 소식을 알리고 있다. 캐롤리나 마린 SNS

8개월여 만에 코트에 복귀한 캐롤리나 마린(스페인)이 베트남오픈 1회전에서 탈락했다.

캐롤리나 마린은 11일 베트남 호치민 응우옌 두 컬처럴 스포츠클럽에서 열린 2019 요넥스 베트남오픈 월드투어 슈퍼100대회 여자단식 32강에서 패했다.

캐롤리나 마린은 지난 1월 부상으로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랭킹이 26위까지 밀려났지만,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과 세계선수권을 세 번이나 제패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보여왔다.

그런 선수인 만큼 복귀전에 대한 기대가 컸는데 지난 8개월 여의 공백을 단숨에 극복하기는 쉽지 않았다.

랭킹 55위인 수파니다 케잇쏭(태국)에게 0-2로 패하며 복귀 후 첫 대회를 일찌감치 마감했다.

두 게임 모두 막판 역전에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첫 번째 게임은 내내 앞서던 캐롤리나 마린이 20점에서 동점을 허용하더니 22:24로 내줬다.

두 번째 게임도 캐롤리나 마린이 내내 리드를 지켜오다 18:14에서 6점을 연속으로 내주며 역전 당하더니 20:22로 패하고 말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