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오픈배드민턴, 남단 허광희 랭킹 2위에 패해 준우승 차지해
대만오픈배드민턴, 남단 허광희 랭킹 2위에 패해 준우승 차지해
  • 한희정 기자
  • 승인 2019.09.0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대만오픈 남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허광희(오른쪽)
사진 대만오픈 남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허광희(오른쪽)

남자단식 허광희(국군체육부대)가 대만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허광희는 8일 대만 타이베이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대만오픈 월드투어 슈퍼300대회 남자단식 결승에서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단식 세계랭킹 47위인 허광희는 결승에서 랭킹 2위인 초우티엔첸(대만)에 0-2로 패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허광희는 랭킹에서 말해주듯 공격과 수비에서 초우티엔첸에 밀리며 이렇다할 반격을 하지 못하고 두 게임 모두 쉽게 내줬다.
 
첫 번째 게임은 허광희가 9점을 연속으로 내주며 12:21로 내줬다.

두 번째 게임은 중반까지 2점 차로 따라붙었지만 역시 후반에 격차가 벌어져 13:21로 패하며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허광희는 올해 처음으로 국제대회 결승에 진출했고 하이데라바드오픈 3위보다 높은 준우승으로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1위 초우티엔첸(대만)
2위 허광희(한국)
3위 코키 와타나베(일본)
3위 셰사르 히렌 루스타비토(인도네시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