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배드민턴선수권, 여복 이소희·신승찬 8강에서 탈락
세계배드민턴선수권, 여복 이소희·신승찬 8강에서 탈락
  • 이여진 기자
  • 승인 2019.08.23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복식 8강에서 탈락한 이소희-신승찬
사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복식 8강에서 탈락한 이소희-신승찬

여자복식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조가 세계선수권대회 8강에서 탈락했다.

이소희·신승찬 조는 23일(현지시각) 스위스 바젤 성야곱홀에서 열린 2019 세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복식 8강에서 아쉽게 패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인 이소희·신승찬 조가 랭킹 3위인 유키 후쿠시마·사야카 히로타(일본) 조에 아쉽게 1-2로 패했다.

상대 전적에서 2패를 기록하고 있던 이소희·신승찬 조가 설욕을 다짐했지만 끝내 상대 수비의 탄탄한 벽을 넘지 못했다.

첫 번째 게임은 이소희·신승찬 조가 초반에 범실이 많아 연속 실점을 하며 손써볼 겨를도 없이 11:21로 내주고 말았다.

두 번째 게임은 이소희·신승찬 조의 수비가 살아나고 강하게 밀어붙여 중반에 무려 9점을 연속으로 따내며 19:9로 달아나더니 결국 21:11로 마무리했다.

세 번째 게임은 초반에 이소희·신승찬 조가 6점을 연속으로 따내며 앞섰지만 2점, 3점씩 연거푸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상대의 범실을 틈타 12점에서 동점을 만든 후 가열차게 몰아붙였지만 상대의 수비를 뚫기가 쉽지 않았다.

리드를 내주고 이소희·신승찬 조가 끝까지 따라붙었지만 결국 벽을 넘지 못하고 18:21로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