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태코치레슨, 유용한 숏 서브 처리 방법
박용태코치레슨, 유용한 숏 서브 처리 방법
  • 이익형 기자
  • 승인 2019.06.2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묘하고 낮게 들어오는 숏 서브를 유용하게 처리하고 공격권을 갖고 올 방법
사진 박용태 코치
사진 박용태 코치

서브는 게임의 적극성과 주도권을 잡을 수 있으며 상대방의 리턴을 강한 타구로 공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정확한 서브로 상대의 허를 찔러 실책을 유도하여 간단하게 득점도 가능하다. 특히 복식경기와 같이 스피디한 승부에서는 서브와 리시브의 우세로 승부가 결정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서브는 '롱 하이 서브'(long high serve)와 '숏 서브'(short serve)가 있다. 동호인들의 경우 복식 경기이기에 숏 서브를 주로 많이 사용한다. 숏 서브는 복식 경기에 주요한 서브로 셔틀이 네트 위를 간신히 넘어 상대방의 숏 서비스라인 근처에 낙하하게 되는 서브이다. 숏 서브는 롱하이 서브나 드리븐 서브보다 섬세하고 코오스의 선택을 잘해야 하므로 매우 어려운 서브이다.
 
숏 서브를 구사할 때 잠깐의 집중도를 발휘하는 것이 좋다. 셔틀콕을 잡고 자세를 잡은 다음 바로 서브를 하는 것보다는 잠시 한 박자 쉰 다음 서브를 하는 것이 좋다. 이는 상대방의 타이밍을 뺏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서브할 때 상대방의 위치와 눈빛도 살피는 것이 좋다.
 
특히 서브 후에 바로 어떠한 수비 행동을 취해야 할지도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와 반대로 숏 서브를 받는 상대방은 순간적으로 공격권을 갖고 올 수도 있다. 
 
상대방에게서 절묘하게 낮게 들어오는 숏 서브를 유용하게 빨리 처리하고 안전하게 넘길 수 있는 숏 서브 처리 방법을 살펴보면 라켓은 반드시 네트 위에 두고 있어야 수비 또는 공격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준비 자세할 때 몸이 너무 높으면 안 된다. 특히 라켓 위치, 수비 자세, 보폭 등이 중요하다. 양발이 바닥에 전부 붙어있으면 안 된다. 수비 시 빠른 이동이 힘들기 때문이다. 오른발은 항상 앞으로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왼발은 항상 뒤로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올바른 '숏 서브 받는' 자세
 
key point 1
1. 왼발을 앞에 두고 오른발은 뒤쪽에 위치하여 준비 자세를 취한다.
2. 오른팔을 최대한 뻗어주고 라켓 헤드는 자신의 머리 높이 만큼 위치한다.
3. 셔틀콕이 날아오는 지점을 파악한 후 오른발을 힘차게 바닥을 치며 앞으로 전진한다.
4. 라켓은 뻗어진 상태에서 그대로 손목 힘을 이용하여 타구한다.
 

중요 TIP 1

숏 서브를 받는 가장 좋은 방법은 네트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고 안전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스타트' 즉 출발이다. 육상 단거리를 놓고 본다면 출발이 가장 중요하다. 이에 준비 자세를 하고 있다가 상대방이 숏 서브를 하는 순간 바로 앞으로 전진하여 셔틀콕을 타구하면 공격권을 충분히 가져올 수 있다. 여기서 순간적으로 몸이 앞으로 쭉 나가줘야 하는데 몸이 붕 뜨는 듯한 느낌으로 전진하면 제대로 된 숏 서비스 방어를 할 수 없다. 전력 질주하듯이 바로 몸 상체가 튀어 나가야 한다.
 
이때 하지 말아야 할 동작은 네트 위로 셔틀콕이 넘어올 경우 최대한 네트에 근접한 상태에서 타구해야 한다. 스윙이 크지 않은 상태에서 타구해주는 것이 가장 좋다. 다만, 동호인들의 경우 라켓이 어깨 뒤로 넘어가거나 셔틀콕이 네트를 지나 자신의 몸 가까이 왔을 때 타구하는 것은 좋지 않다. 이럴 경우 상대방에게 공격권을 주는 것과 마찬가지다.
 
강의 박용태 코치 - 전남기술과학고, 부산동의대학교 / 금정부산외대스포츠클럽 교육팀장
 
용품협찬 패기앤코
 
장소제공 부산광역시 스포원파크 실내체육관
 
정리 이익형 기자  사진 류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