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오픈배드민턴, 여복 김소영·공희용 4강 진출 실패
호주오픈배드민턴, 여복 김소영·공희용 4강 진출 실패
  • 한희정 기자
  • 승인 2019.06.0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배드민턴 뉴스 DB
사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배드민턴 뉴스 DB

여자복식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조가 호주오픈배드민턴대회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김소영·공희용 조는 7일(현지시각) 호주 시드니 올림픽파크 퀘이센트에서 열린 2019 크라운그룹 호주오픈 월드투어 슈퍼 300대회 여자복식 8강에서 패하며 4강 진입이 좌절됐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16위인 김소영·공희용 조는 랭킹 3위인 미사키 마츠토모·아야카 타카하시(일본) 조에 0-2로 패했다.

상대 전적에서 1승 3패로 열세를 보인 김소영·공희용 조는 최근의 상승세에 기대를 걸었지만 세계랭킹 3위의 벽에 막혔다.

김소영·공희용 조가 첫 번째 게임을 너무 쉽게 내줬다. 초반부터 연속으로 4점을 내주며 시작해 뒤따라가다 중반에 다시 6점을 연속 실점해 추가 확 기울었다. 결국 김소영·공희용 조가 첫 게임을 12:21로 내줬다.

두 번째 게임은 김소영·공희용 조가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뒤지면 쫓아가고 역전해 앞서기도 했지만 이번에도 연속 실점이 발목을 잡았다.

김소영·공희용 조가 5점을 연거푸 내줘 9:12로 역전 당했지만 따라붙어 1점 차까지 추격했다.

특히 15:20으로 뒤진 상황에서 4점을 연거푸 따내며 마지막까지 투혼을 발휘했지만 마무리 1점을 내주면서 19:21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최근 가장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여자복식 4팀 모두 메달권 진입에 실패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