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태코치레슨, 배드민턴 경기에서 상대방 '서브'를 제대로 받는 방법
박용태코치레슨, 배드민턴 경기에서 상대방 '서브'를 제대로 받는 방법
  • 이익형 기자
  • 승인 2019.05.2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박용태 코치
사진 박용태 코치

배드민턴에서 게임을 할 때 서비스는 경기에서 중요하다. 서비스 역시 실력이 중요하면서 동호인들이 가장 많이 연습을 안 하는 기술이라 할 수 있다. 서비스권을 갖고 서브를 구사하는 것은 상대방에 대한 공격이 아니고 상대방이 공격을 유도하는 기술이다.

서브는 게임의 적극성과 주도권을 잡을 수 있으며 상대방의 리턴을 강한 타구로 공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정확한 서브로 상대의 허를 찔러 실책을 유도하여 간단하게 득점도 가능하다. 특히 복식경기와 같이 스피디한 경기에서는 서브와 리시브의 우세로 승부가 결정된다.
 
하지만, 반대로 상대편의 서브를 받는 선수의 입장을 놓고 본다면 올바르게 수비 자세와 위치를 잡고 있어야 한다. 서브 받을 때 동호인들이 위치를 제대로 알지 못한다. 중간 지점을 무조건 가운데로만 알고 있다.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본인이 서브를 받고자 상대방을 바라보는 위치에서 라켓을 든 팔을 뻗었을 때 좌우로 라켓 끝이 서브 아웃라인까지 닿지 않는 거리가 중앙 지점이다. 동호인들의 경우 간혹 사이드 아웃라인에 붙어있거나 한 공간이 비어있어 그 지점을 중앙으로 생각한다. 자신이 코트에 들어서고 서브를 받을 때 라켓을 좌우로 뻗어 아웃라인에 가까우면 그 지점이 중앙이고 가운데이다. 
 
 
 
 
 
▲ 올바른 서브 받는 자세

key point 1
 
1. 왼발이 앞에 나가고 발을 살짝 안쪽으로 향한다.
2. 라켓을 든 팔을 최대한 앞으로 뻗어준다. 그립은 백핸드 그립으로 잡아준다.
3. 상대방의 서브가 날아오기 전까지 준비 자세를 취한다.
4. 서브가 들어올 때 뒤에 위치한 오른발을 최대한 앞으로 전진한다.
5. 전진한 상태에서 그대로 손목 힘을 이용하여 타구한다.
 

중요 TIP 1

상대방의 서브가 넘어올 때 그대로 재빠르게 앞으로 전진하여 타구해야 한다. 이때 최대한 팔을 최대한 몸 안으로 접지 말아야 한다. 라켓을 뻗은 상태에서 최대한 손목 힘을 이용하여 끊어쳐야 한다. 사람마다 팔 길이가 다르기에 코트에 들어선 다음 라켓을 좌, 우로 한 번씩 뻗어서 중앙 지점을 확보하는 게 좋다. 상대방을 바라보고 가운데 지점을 찾아야 한다. 특히 서브를 넣는 상대방이 몸을 틀어 방향이 틀어져 있는지 확인하여 자신의 몸도 상대방 중심으로 방향을 잡고 있어야 한다. 그래야 바로바로 타구할 수 있다.
 
또한, 자신의 파트너와 서브 연습을 해야 한다. 한 명은 서브를 넣고 한 명은 서브 받는 위치에서 서브 받는 연습을 지속해서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반복적인 연습이 필요하다. 서로 번갈아 가면서 연습하는 것이 좋다. 가장 좋은 것은 서브 받는 연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의할 점은 백핸드 그립을 잡았는데 잡은 상태에서 포핸드 위치처럼 잡아주면서 준비 자세를 하면 안 된다.

강의 박용태 코치 - 전남기술과학고, 부산동의대학교 / 금정부산외대스포츠클럽 교육팀장
용품협찬 패기앤코
장소제공 부산광역시 스포원파크 실내체육관
 
정리 이익형 기자  사진 류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