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 안세영 세계랭킹 1위 타이즈잉 꺾어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 안세영 세계랭킹 1위 타이즈잉 꺾어
  • 이익형 기자
  • 승인 2019.05.2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세계혼합단체전에서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를 꺾고 포효하는 안세영
사진 세계혼합단체전에서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를 꺾고 포효하는 안세영

여고생 국가대표 안세영(광주체고)이 세계혼합단체전 예선에서 세계랭킹 1위 타이쯔잉(대만)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안세영은 22일 오전 11시(현지시각) 중국 난닝 광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수디르만컵) 1그룹 C조 예선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타이쯔잉을 2-1로 이겼다.

세계랭킹 50위인 안세영은 2경기 여자단식에 나서 랭킹 1위인 타이쯔잉의 코너를 찌르는 공격과 예리한 드롭에 시달렸지만, 끝까지 자기 플레이를 펼치며 2-1 승리를 따냈다.

안세영은 첫 번째 게임과 두 번째 게임은 비교적 수비위주로 타이쯔잉의 공격을 받아내더니, 세 번째 게임은 공격적인 플레이로 크게 앞서며 게임을 주도했다.

첫 번째 게임은 안세영이 착실히 따라가다 중반에 연속 실점으로 격차가 벌어져 14:21로 내줬다.

두 번째 게임은 초반부터 안세영이 연속 득점으로 앞서 중반 한때 5점 차까지 벌렸지만, 후반에 타이쯔잉이 따라붙으며 19:18까지 쫓겼다. 하지만 안세영이 2점을 연거푸 따내며 21:18로 마무리했다.
 

세 번째 게임은 안세영이 2:4에서 연속 5점을 따내고, 다시 6점과 5점을 연거푸 따내 18:7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안세영이 대각으로 휘두르는 타이쯔잉의 공을 끝까지 쫓아가 받아내면서 기회가 찾아왔고, 여기에 타이쯔잉의 실수까지 겹치면서 점수차가 크게 벌어졌다.

세계랭킹 1위인 타이쯔잉의 저력도 만만치 않아 쉽게 끝날 것 같던 게임이 20:16까지 좁혀지며 안세영을 압박했다.

안세영이 스매시에 이어 오른쪽 후미를 깊숙히 공략했고, 타이쯔잉이 미처 따라가지 못하면서 마무리 1점을 따내며 21:16으로 이겼다.

한편, 우리나라는 대만과의 2차전에서 1경기 남자복식은 0-2로 패했고, 현재는 3경기 남자단식이 진행중이다.

우리나라와 대만 모두 8강에 진출한 상황이지만 이 경기에서 이긴 팀이 조 1위로 8강에 오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