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 태국이 러시아 3-2로 꺾고 8강 진출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 태국이 러시아 3-2로 꺾고 8강 진출
  • 김용필 기자
  • 승인 2019.05.22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세계혼합단체전 태국과 러시아의 혼합복식 경기
사진 세계혼합단체전 태국과 러시아의 혼합복식 경기

태국이 세계혼합단체전 예선에서 러시아를 꺾고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태국은 21일 오후 시(현지시각) 중국 난닝 광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수디르만컵) 1그룹 A조 예선 2차전에서 러시아를 3-2로 이겼다.

러시아는 2패를 기록함으로써 조 3위로 예선을 마쳤고, 태국과 일본의 8강 진출이 확정됐다.

태국은 역시 여자 선수들이 강한 모습을 보였다. 여자단식과 여자복식에서 승리하면서 3-2 역전승을 일궈냈다.

태국은 1경기 남자복식에서 키티누퐁 케드렌·니핏폰 푸앙푸아펫(태국) 조가 랭킹 22위인 블라디미르 이바노프·이반 소조노프(러시아) 조에 1-2(11:21, 21:19, 15:21) 패하며 출발했다.

2경기 여자단식에서 랭킹 7위인 라차녹 인타논(태국)이 랭킹 37위인 에브게니아 코셋스카야(러시아)를 2-0(21:7, 21:16)으로 따돌리며 1-1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다시 3경기 남자단식에서 랭킹 18위인 칸타폰 왕차로엔(태국)이 랭킹 62위인 블라디미르 말코프(러시아)에게 0-2(13:21, 15:21)로 패하며 위기에 몰렸다.

4경기 여자복식에서 랭킹 9위인 종콜판 키티타라쿨·라윈다 프라종자이(태국) 조가 랭킹 24위인 에카테리나 볼로토바·알리나 데블레토바(러시아) 조를 2-0(21:19, 21:14)으로 꺾으면서 다시 2-2 로 균형을 맞췄다.

결국 5경기 혼합복식에서 랭킹 4위인 데차폴 푸아바라눅로흐·삽시리 태라타나차이(태국) 조가 랭킹 35위인 에브게니지 드레민·에브게이나 디모바(러시아) 조를 2-0(21:10, 21:11)으로 이기면서 태국이 3-2로 승리를 거뒀다.

태국은 22일 오후 6시에 일본과 맞붙어 1그룹 A조 예선 1위를 놓고 다툰다.

▲ 21일 경기 결과
 
자료 세계배드민턴연맹
자료 세계배드민턴연맹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