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 한국이 홍콩 꺾고 8강 진출 확정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 한국이 홍콩 꺾고 8강 진출 확정
  • 한희정 기자
  • 승인 2019.05.20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국과 홍콩의 여자단식 경기
사진 한국과 홍콩의 여자단식 경기

한국이 세계혼합단체전 예선 1차전에서 승리하며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20일 오후 6시(현지시각)에 중국 난닝 광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수디르만컵) 1그룹 C조 예선 1차전에서 홍콩을 4-1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1승을 기록하며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홍콩이 전날 대만에 패해 2패를 기록함으로써 3위로 8강 진출이 좌절됐다.

홍콩이 전날 대만에 2-3으로 패하며 팽팽한 접전을 보일것으로 예상했지만, 우리나라가 여자단식에서 쉽게 승리를 거머쥐면서 추가 기울었다.

우리나라는 1경기 혼합복식에서 랭킹 12위인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 조가 랭킹 67위인 탕춘만·응세야우(홍콩) 조를 2-0(21:11, 21:16)으로 이겼다.

홍콩이 랭킹 11위인 탕춘만·세잉수에트 조를 내지 않으면서 승패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 예상과 달리 우리나라가 혼합복식에서 쉽게 승리를 따냈다.

2경기 여자단식에서 랭킹 50위인 안세영(광주체고)이 랭킹 31위인 청응안이(홍콩)를 2-0(21:8, 21:12)으로 이기며 승리를 향한 9부능선을 넘어섰다.

3경기 남자단식에서 랭킹 51위인 허광희(국군체육부대)가 잘 싸웠지만 뒷심이 부족해 랭킹 16위인 응카롱앵거스(홍콩)에게 1-2(19:21, 21:17, 16:21)로 패했다.

4경기 여자복식에서는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조가 랭킹 37위인 응세야우·웬신잉(홍콩) 조를 2-0(21:4, 21:12)으로 이기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5경기 남자복식에서 랭킹 37위인 강민혁·김원호(삼성전기) 조가 랭킹 287위인 오친충·탕춘만(홍콩) 조를 2-0(22:20, 21:12)으로 꺾고 4-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우리나라는 오는 22일 오전 11시 대만과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조 1위를 놓고 한판 대결을 벌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