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정원포인트, 롱서비스가 날아올 때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기술 '롱서비스 리시브'
임혜정원포인트, 롱서비스가 날아올 때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기술 '롱서비스 리시브'
  • 류환 기자
  • 승인 2019.04.1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임혜정 코치
사진 임혜정 코치

배드민턴 기술 중 '리시브'는 상대방의 서비스를 받아 리턴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 기술은 선제공격을 중점으로 하는 배드민턴에서 서비스와 더불어 경기의 승패를 좌우할 정도로 상당한 부분을 차지한다. 리시브 기본자세는 상대편이 숏서비스를 구사했을 경우 네트 상단에서 처리하여 우리편이 유리하도록 해야 한다. 특히 롱서비스일 경우 스매시 공격을 위주로 하여 처음부터 공격적으로 주도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롱서비스 리시브의 경우 빠른 스텝을 이용하여 스매시 공격을 시도하는 것이 좋다. 상대방이 롱서비스를 시도할 경우 라켓을 항시 들고 스윙을 짧고 빠르게 타구해야 한다. 상대방에게서 롱서비스를 받을 때 순간적으로 옆날(왼발)로 치고 나가야 하기에 살짝 사선을 유지해주는 것이 좋다. 앞이나 뒤로 빠르게 전진 또는 후진을 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주어야 한다. 항상 몸을 낮추고 있어야 공격과 수비 전환이 용이하다. 롱서비스가 왔을 때 왼발을 재빨리 바닥을 친다는 느낌으로 밟은 후 뒤로 이동해주어야 한다. 셔틀콕이 날아올 경우 라켓을 든 팔은 빠르게 뒤로 제친 후 바로 셔틀콕을 타구해주어야 한다.
 
 
 
 
 
 
 
 
 
▲ 올바른 '롱서비스 리시브' 자세
 
key point 1
1. 왼발을 앞으로 위치한다.
2. 왼발은 직각이 아닌 살짝 15도 정도 사선을 유지한다.
3. 오른발은 살짝 뒤꿈치를 들고 있어야 한다.
4. 라켓은 네트 상단에 맞게 살짝 팔을 뻗어 위치해준다.
5. 자세는 무릎(하체)과 허리(상체)를 충분히 낮추고 있어야 한다.
 
사진 올바른 서브 리시브
사진 올바른 롱서비스 리시브
사진 잘못된 롱서비스 리시브
사진 잘못된 롱서비스 리시브

▲ 중요 TIP 1

동호인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중의 하나가 대부분 양발을 바닥에 붙이고 있다. 이럴 경우 순간적인 이동이 힘들기에 하지 말아야 할 습관성 동작이다. 항상 앞이든 뒤든 순간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무게 중심을 잡고 있어야 한다.
 
가만히 서 있거나 다리를 곧게 편 상태로 있으면 안 된다. 특히 셔틀콕이 앞에서 뒤로 날아오기에 몸이 뒤로 젖혀진 상태에서 타구하면 안 된다. 다리부터 뒤로 나가야 하는 데 몸이 먼저 뒤로 나가면 안 된다. 다시 말해 셔틀콕을 타구하고자 다리 이동 없이 허리가 뒤로 꺾이면 안 된다는 의미다. 유의해야 할 동작이다. 이에 롱서비스 넣는 연습도 많이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스텝 연습을 많이 해주는 것이 좋다. 혼자 스텝 연습할 경우 이미지 트레이닝으로 하는 것도 좋다.
 
상대방이 서비스를 넣은 타이밍이 있다. 상대 서비스 타이밍에 맞추어서 순간적으로 몸이 반응하도록 연습하는 것이 좋다. 경기할 때 상대방의 서비스 습관을 빨리 파악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이에 상대방 서비스를 받을 때 마음속으로 하나, 둘, 셋을 세면서 타이밍을 맞추는 연습을 하면 도움이 된다. 또한, 동호인들이 게임을 할 때 서비스 폴트를 많이 한다. 동호인들이 알면서 하는 경우가 많기에 되도록 서비스 규칙에 맞게 해주는 것이 매너이고 지양해야 한다.
 
강의 임혜정 코치 - 청송여자고등학교, 군산대학교 / 마포구 신석클럽, 송파구 오륜클럽, 리얼아카데미 코치
용품협찬 빅터 
장소제공 서울특별시 일자산자연공원제1체육관
정리 이익형 기자,  사진 류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