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회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전, 여중 남일중과 명인중 결승 진출
제57회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전, 여중 남일중과 명인중 결승 진출
  • 류환 기자
  • 승인 2019.04.1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명인중 선수들
사진 명인중 선수들

남일중학교와 명인중학교가 봄철종별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남일중과 명인중은 14일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57회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전 여자중학부 준결에서 각각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먼저 남일중은 준결에서 언주중학교를 3-1로 따돌리고 결승에 진출했다.

남일중은 1경기 단식에서 김애린이 최경진(언주중)과의 경기중 부상으로 기권했지만, 2경기 단식을 탁정은(남일중)이 곽승민(언주중)에게 2-1(21:19, 17:21, 21:14)로 가져오면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3경기 복식에서 김애린·김서현(남일중) 조가 최경진·김나현(언주중) 조에게 2-0(21:11, 21:14)으로 승리하며 앞서기 시작했고, 4경기 복식에서 탁정은·김민서(남일중) 조가 김민서·안예서(언주중) 조를 2-0(24:22, 21:13)으로 이기며 결승에 올랐다.

명인중 역시 준결에서 남원주중학교를 3-1로 따돌리고 결승에 진출했다.

명인중은 1경기 단식에서 홍유빈이 김민선(남원주중)을 2-0(21:11, 21:10)으로 제압했고, 2경기 단식에서도 조유나(명인중)가 김민지(남원주중)를 2-0(22:20, 24:22)으로 승리하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3경기 복식을 전아람·최민주(명인중) 조가 권지민·최주원(남원주중) 조에 1-2(21:11, 16:21, 16:21)로 패하며 추격을 허용했고, 4경기 복식에서 홍유빈·조유나(명인중) 조가 김민지·김민선(남원주중) 조를 2-0(21:12, 21:17)으로 따돌리고 승리해 결승에 올랐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남일중은 15일 결승에서 명인중과 맞붙어 봄철종별 여자중학부 단체전 우승 팀을 가리고, 언주중과 남원주중은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