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을 통해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 '아토민턴' 충주성남초에 가다
배드민턴을 통해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 '아토민턴' 충주성남초에 가다
  • 이익형 기자
  • 승인 2018.12.04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아토민턴 제공

배드민턴 여자국가대표 출신들로 구성된 '아토민턴(회장 라경민)' 회원들이 청소년 선수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기 위해 지난 1일 충청북도 충주시 충주성남초등학교에 모였다.

이날 아토민턴 회원들은 남녀 배드민턴 선수와 학부모 등 20여 명을 대상으로 아토민턴 클리닉을 운영해 선수들의 꿈을 응원했다.

운동 선수의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운동할 때 꼭 필요한 스트레칭과 준비운동을 시작으로 풋워크, 서비스 넣는 법, 헤어핀, 드롭샷, 드라이브 등 배드민턴 기술인 스트로크를 원포인트 레슨을 통해 전수했으며, 기념품도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학부모를 대상으로 '배드민턴 선수 부모 아카데미, 선수 성장을 위한 필요 요건과 지원 방법'이란 주제로 전재연 한국스포츠 정책과학원 스포츠심리 박사의 강의가 있었다.
 
사진 아토민턴 제공
사진 아토민턴 제공

성공적인 선수로 키워내기 위해 필요한 다양한 지원 방법 등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선수 부모를 대상으로 한 강의 이기에 부모들의 호응이 좋았다.

아토민턴은 2016년 배드민턴 꿈나무와 동호인들에게 자신들이 가진 재능을 나누고자 결성됐다. 선물이라는 순 우리말 '아토'와 배드민턴의 '민턴'을 조합한 '아토민턴'은 배드민턴이 주는 즐거움을 선물한다는 뜻이다.

아토민턴은 우리나라 여자배드민턴 단식의 전설 방수현과 혼한복식의 전설 라경민을 비롯해 손희주, 김묘정, 박영희, 이주현, 김경란, 김송금, 전월식, 주현희, 전재연, 박선영, 이승아, 오슬기 등으로 구성됐다.

그동안 부산광역시의 범일초와 구포초를 시작으로 서울, 울산 등 전국을 순회하며 아토민턴 클리닉을 운영해 오고 있다.

아토민턴의 라경민 회장은 "바쁜 일정에도 클리닉에 동참해 준 회원들에게 감사하고, 아토민턴 클리닉이 꿈나무 선수들이 배드민턴을 통해 더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사진 아토민턴 제공
사진 아토민턴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