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포인트레슨, 가장 기초이면서 은근히 어려운 기본 기술 '서브'(Serve)
원포인트레슨, 가장 기초이면서 은근히 어려운 기본 기술 '서브'(Serve)
  • 이익형 기자
  • 승인 2018.05.08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드민턴에서 게임을 할 때 서비스는 경기에서 반드시 해야 한다. 다른 스트로크는 자신의 의지로 안 칠 수도 있지만, 서비스만은 단연코 꼭 해야만 한다. 서비스 역시 실력이 중요하면서 동호인들이 가장 많이 연습을 안 하는 기술이라 할 수 있다. 서비스권을 갖고 서브를 구사하는 것은 상대방에 대한 공격이 아니고 상대방이 공격을 유도하는 기술이다.

이 때문에 서브는 셔틀콕을 잡은 손이나 팔 그리고 라켓을 들고 있는 자세가 중요하다. 특히 셔틀콕을 잡는 손의 자세도 중요하다. 콕은 반드시 엄지와 집게손가락 두 개로 한 개의 깃털만을 잡는 것이 중요하고 나머지 손가락은 완전히 펴주는 것이 좋다.  

서브는 게임의 적극성과 주도권을 잡을 수 있으며 상대방의 리턴을 강한 타구로 공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정확한 서브로 상대의 허를 찔러 실책을 유도하여 간단하게 득점도 가능하다. 특히 복식경기와 같이 스피디한 승부에서는 서브와 리시브의 우세로 승부가 결정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서브는 '롱 하이 서브'(long high serve)와 '숏 서브'(short serve)가 있다. 롱 하이 서브의 경우 단식 경기에서 많이 사용하다. 동호인들의 경우 복식 경기이기에 숏 서브를 주로 많이 사용한다. 숏 서브는 복식 경기에 주요한 서브로 셔틀이 네트 위를 간신히 넘어 상대방의 숏 서비스라인 근처에 낙하하게 되는 서브이다. 숏 서브는 롱하이 서브나 드리븐 서브보다 섬세하고 코오스의 선택을 잘해야 하므로 매우 어려운 서브이다. 
 
숏 서브를 구사할 때 잠깐의 집중도를 발휘하는 것이 좋다. 셔틀콕을 잡고 자세를 잡은 다음 바로 서브를 하는 것보다는 잠시 한 박자 쉰 다음 서브를 하는 것이 좋다. 이는 상대방의 타이밍을 뺏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서브할 때 상대방의 위치와 눈빛도 살피는 것이 좋다.

원하고자 하는 방향을 선택하고 더 효과적인 무엇인가를 생각하는 것이 서브 후에 바로 어떠한 수비 행동을 취해야 할지도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서브를 넣을 때 실수로 네트에 걸려서 실점하는 경우가 있는데 실수한 파트너에게 허탈한 마음을 보여서는 안 된다. 오히려 '괜찮다'고 하면서 위로를 해주어야 한다. 그만큼 서브는 심적 부담도 크기 때문이다. 

올바른 '서브' 자세
key point
1. 라켓 헤드는 배꼽 아래에 위치한다. 이때 왼발은 뒤로 살짝 물러나 준다. 
2. 셔틀콕은 엄지와 검지만을 이용하여 깃털 하나만 살짝 잡는다. 
3. 라켓 헤드를 살짝 뒤로 뺀다. 
4. 라켓 헤드를 뺀 상태에서 마음속으로 숫자 1,2,3을 센다. 
5. 숫자를 센 다음에 바로 셔틀콕을 라켓으로 끊어치듯이 바로 친다. 

잘못된 자세 
라켓 헤드는 배꼽 위로 올라가면 안 된다. 라켓 헤드가 자신의 손목보다 높이 올라가면 안 된다. 서브를 넣을 때 라켓을 한 번 돌리듯이 한 다음에 치면 안 된다. 서브를 한 다음 라켓 헤드가 90도 이상 넘어가도 안 된다. 이는 자신이 몸 범위를 벗어나면 안 된다는 의미다. 셔틀콕을 잡고 있을 때 콕이 수직으로 위치해 있으면 안된다. 즉 셔틀콕이 90도 직각을 유지하면 안 된다는 의미다. 

중요 TIP 1
서브할 때 셔틀콕을 잡는 방법이 성공 여부를 좌우한다. 동호인들 중에 콕을 잡을 때 코르크 부분을 손가락으로 전부 잡는 경우가 있는데 절대 하면 안 된다. 또 깃털을 세 손가락 이상으로 잡고 하는 경우도 안된다. 이럴 경우 셔틀콕이 많이 회전하기에 서브 시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보낼 수 없기 때문이다.

여기서 중요한 팁은 셔틀콕을 살짝 자신의 몸 안쪽으로 향하게 하는 것이 좋다. 셔틀콕을 몸 안쪽으로 향한 상태로 콕을 치게 되면 서브가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그대로 날아갈 수 있다. 또한, 서브를 넣을 때 자세를 잡고 바로 서브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되도록 서브를 하기 전에 한 박자 쉰 다음에 서브를 시도하는 것이 좋다.

다시 말해 서브 자세를 취한 다음 라켓 헤드를 뒤로 뺄 때 마음속으로 숫자 '하나'하고 라켓을 뺀 다음 멈춘 후 바로 다시 '하나', 둘', '셋'을 세는데 '둘' 또는 '셋'에 서브하는 것이 좋다. 이는 상대방의 타이밍을 뺏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서브는 급하게 넣는 것 보다 천천히 넣는 것 역시 중요하다. 
 
강의 이보람 코치 - 범서고등학교 한국체육대학교 녹양클럽/발곡클럽 코치  
용품협찬 빅터  
장소제공 의정부 행정배드민턴장

정리 이익형 기자  사진 류환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