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부터 카카오택시 '우선 호출' 콜비 1,000원 책정
10일부터 카카오택시 '우선 호출' 콜비 1,000원 책정
  • 안경미 기자
  • 승인 2018.04.1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택시의 '우선 호출' 콜비가 1000원으로 책정됐으며 금일 오후부터 시행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0일 '웃돈을 주면 빨리 오는' 카카오택시 유료화 서비스를 발표하면서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두 서비를 준비했으나 '우선 호출' 서비스를 먼저 시행하고 '즉시 배차'는 추후 논의를 거쳐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카카오택시는 승객의 택시 호출 성공률을 높여줄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배차 시스템 '스마스 호출' 기능을 추가한다. 

이는 지난 3년 동안 쌓아 온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구죽한 스마트 모빌리 엔진을 활용한 호출시스템으로 AI가 거리, 시간, 과거 운행 패턴,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할 확률이 높은 기사에게 전달해주는 방식이다. 기존 호출 방식은 가까운 위치에 있는 택시 기사에게 정보를 보내는 방식이었다.

스마트 호출 사용료는 당초 2,000원을 예상했지만, 국토부가 "대부분의 지자체가 택시 호출료를 1,000원으로 규정하고 있어 이를 준수해야 한다"고 권고해 1,000원으로 책정됐다.

또 택시 기사 회원을 대상으로 한 인센티브 제도인  '포인트 시스템'도 시작한다. 기사 회원에게 호출 응답, 이용자 별점 평가 등에 따라 환금 가능한 포인트를 제공함으로써 이동 수요가 많은 시간대에 더 많은 택시가 호출에 응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함께 추진됐던 인근의 빈 택시를 바로 잡아주는 기능인 '즉시 배차' 서비스 도입은 일단 보류됐다. 


요넥스라켓 그란데캄포